똥 누는 것도 더 잘 하고 싶은….?

대학교 4학년 때였던가, 석사과정 1년차였을 때였던가…

그 동네의 연구소에 다니는 형이 한 사람 있었다. 나보다 학번이 하나 더 위였던 형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형은 다른 동네에서 학부를 마치고 대덕연구단지의 연구소에 연구원으로 취직해서 와 있었다.

그 형은 나이는 나보다 한살 위였지만, 신앙의 이력이 훨씬 앞서 있었다. 내가 보기엔 정말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형이었다.
그 형으로부터 나는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싶었다. 그래서 그 형의 말투를 따라해보기도 하고, 그 형의 농담을 따라해보기도 했었다.
그 형과 성경공부도 같이 했고, 그 형처럼 기도해보려고 노력도 했었다.

언젠가 그 형을 포함해서 남자 몇명이서 함께 소그룹을 할때였다.
성경공부를 마치고 서로 기도요청을 하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는데,
그 형은 아주 뜬금없이(?) ‘요즘 배변활동이 원활하지 않다’면서 ‘매일 아침 변을 잘 보면 좋겠다’고 기도요청을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마 따로 그렇게 이야기할만한 것이 없어서 그냥 그렇게 말했던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한데…
나는 그 형이 그렇게 기도요청을 하는 것 조차도 정말 따라하고 싶었다.
아… 그래, 똥 주는 것도 잘 누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도 하고…. 참 좋아보인다…

실제로 그래서 나는 그로부터 한동안, 나와 주변 사람들의 ‘배변활동’을 위해 기도했었다. ^^

돌이켜보면 참 웃기지만…
젊은 시절 나는 그렇게 누구든지 그게 선배가 되었던 후배가 되었건…
신앙의 고민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그 사람의 생각을 귀기울여 듣고 그것으로부터 무엇이든 배우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그게 그냥 설렁설렁 노력한게 아니고…. 정말 미친듯이 노력했었다.

어떻게든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사는 삶을 더 좀 제대로 해보고 싶었다.
내 온 삶과 온 몸과 온 마음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말 제대로 찾아서 찐하게 그렇게 살고 싶었다.

요즘 자꾸만 그때 생각이 난다.
그리고….
나는 정말 그렇게 하나님을 사랑하면서 살기위해 몸부림치고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해보게 된다.
하다못해 똥누는 것 조차도 좀 더 잘 해보고 싶을 만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