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전문가? (3)

나는 복잡한 일이 터지면 무조건 상황을 단순화한다.
그래서 제일 중요한게 우선 잘 처리되도록 하는데 온 힘을 기울인다.

출장은 대개 내게는 stress가 높아지는 일이다.
그래서 나는 출장을 갈때면 일에 관련된 것들은 철저하게 준비하되, 나머지 것들은 아주 가장 효율적으로 정리해서 가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런 노력중 하나로 나는 가방을 단촐하게 가지고 다닌다.

웬만해서는 나는 짐을 check-in 하는 일이 없다.
이번에 두주 줄장을 다녀올때도 나는 당연히 carry on luggage만을 가지고 갔다.

큰 짐을 가지고 가지 않는 이유들은 다음과 같다.

1. 우선 나는 대채 출장을 다닐때 여러 군데를 돌아다녀야하기 때문에 큰 짐을 가지고 다니는게 힘이들때가 많다. 큰 짐을 가지고 지하철을 탄다던가, 계단을 올라간다던가 하는 것이 힘들기도 하고, 커다란 짐을 들고 정장을 하고 열몇명이 쭈루룩 앉아있는 도쿄 중심가의 office에 들어가는게 좀 폼이 안나기도 한다. ^^
또한 큰 짐을 들고, 어느 좁은 식당에 가서 밥이라도 한번 먹으려고 하면… 이거 완전 힘들다.

2. business travel을 할때는 business class를 탈때가 많아서 괜찮지만, personal travel을 할때는 당연히 제일 싼 비행기 티켓을 구해서 탄다. 그러다보면 어떤 티켓은 짐을 부치는데 돈을 내야할때도 있다. carry on 만을 가지고 가면 돈을 절약할 수 있다.

3. 출장을 다닐때 시간에 쫓겨서 다니는 경우가 많다.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부지런히 다음 장소로 이동해야하는 경우도 있다. 그럴때 짐 찾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면 완전 짱이다. 짐 나오기를 기다리는 시간에 조금이라도 더 productive한 일을 할 수 있다.

4. 생각보다 자주… 항공사에서 짐을 제때 올리지 못하는 일이 발생한다. 이제 최근(?) 들어서는 이것도 bar code scan하는 방식으로 하면서 error가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사고는 발생한다. 특히 direxct flight이 아니고 connection이 있는 항공편이라면 그럴 가능성이 더 커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