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가지 묵상

1993. 11.
몇가지 묵상들…
권 오 승

– 모세는 살인을 범한 살인범이었다. 그때문에 그는 도망할수 밖에 없었다. 분명 젊은 날에 범한 잘못은 상당기간 그를 자책감에 빠지게 하였을 수도 있고, 스스로에 대해 실망을 하게 하기도 했을 것이다.
그러나, 만일 모세가 그때 살인을 하지 않았더라면 그가 양을 치다가 시내산에 이를 수 있었을까? 그리고, 그가 시내산에 이르지 않았던들, 하나님을 만날 수 있었을까?
내가 범한 크고 작은 실수들… 분명 하나님은 그런 구질구질한 것들로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신다.


야곱의 장인 라반은 아주 악독한 사람이었다. 야곱을 속여 자기의 두 딸을 다 떠넘기고 야곱의 사랑을 이용해서 자신의 부를
축적했다. 아마 야곱도 그러한 라반을 좋아했을것 같지는 않다. 아니, 무척 싫어하고 증오했을 것이다. 그러나 야곱은 ‘라반을
위해서’ 성실히 일했다. 그는 라반의 양들을 철저하게 위험으로부터 지켜내었고, 자신이 책임을 질 필요가 없는 일로 양을 잃었다
할지라도 자신의 주머니를 털어서 잃어버린 양을 보충했다. 그러한 야곱의 덕택으로 라반은 많은 부를 축적할 수 있었다.

직장 상사는 내게 라반과 같이 악독하지도 않다. 또 나와 함께 일했던 학교 실험실 선배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나는 야곱처럼
열심히 ‘그들을 위해’ 일하지 않았다. 그저 내 욕심만 채우고 아슬아슬하게 내 책임만 다 했을 뿐이다. 아니, 더 많은 때에는
그것도 못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늪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

– 실수하여 힘을 잃고 피곤하여 지칠 때
자신에게 실망하여 기운을 잃고 말 때
반복되는 잘못에 고개가 떨궈질 때
더이상 기도마저 드릴 자신이 없을 때

하나님 왜 나를 이렇게 연약한 존재로
지으셔서 나를 낙망케 하시나요

내가 네안에 착한 일을 시작했노라 또한 내가 이루리라
너의 영혼, 낙망치말고 나를 바라라
내가 아름답게 하리라…

이제 가을이 되었다. 이 가을에 한번 더 들어보고 묵상해보고싶은 찬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