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메말랐다

요즈음,
눈물이 메말랐다.

세상을 보며 가슴이 아파,
펑펑 울며 기도했던 적이 언제였던가.

내 관심의 문제일까, 그렇지 않으면 영성의 문제일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