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적인 관점에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

지난주에는 산타 바바라에 살고 있는 한 동역자가 직장일로 우리 동네를 찾았다. 함께 저녁을 먹고 우리 집에서 하루 밤을 지내면서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그 가운데 하나는 더이상 요즘 젊은이들에게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렵게 느껴진다는 것이었다. 서정적인 신앙만이 강조되기 때문에 신앙도, 헌신도 모두 개인화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 둘 다 깊이 동의하며 안타까워 했다.

신앙과 학문의 통합에 관련된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나는 코스타등에서 함께 동역할 수 있는 사람들을 연결시켜 줄 것을 부탁했다.
그런데 그 동역자의 말은, 자신도 10년전의 network밖에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좀 더 update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후 바로 이어진 대화는… 지난 10년정도 동안 과연 새로운 network이 형성될 정도로 학생운동 / 신앙운동의 infrastructure가 성장하고 성숙했느냐 하는 것에 대한 것이었다.
어쩌면 우리가 경험했던 80-90년대가, 한국의 복음주의 학생운동이 정점에 있었던 시기였던 것이 아니었겠느냐. 이제는 계속해서 decline 해가는 상황에 처해 있는 현실이 아니겠느냐…
따라서 10년전의 network이 어쩌면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최상의 network이 아니겠느냐…
하는 다소 비관적인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우리의 생각의 나눔이 철저하게 틀렸길 바란다.

그후…
여러가지 생각들이 마음에서 떠돈다.
정말 이제는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를 맞이하게 된 것일까.


Comments

거시적인 관점에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 — 2 Comments

  1. 정말로 내가 깃발들었으니 따라와라 하는 시대는 지난 걸까요? 내가 누군가를 진정으로 존경하고 그 가치와 비전을 존중하지만 그건 당신의 삶이고 나는 나의 삶을 가련다 하는 세대가 된건가요? 많이 헷갈리고 그렇습니다. 80-90년대의 ‘운동’의 모습이 변했다면 이제 어떤 운동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지난 산호세에서도 나누었지만(제 개인적으로는…) 그냥 우리가 흔히 보는 대안 공동체 같은 모습들이 복음주의 학생 운동에서도 대안의 한 모습으로 자리잡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대안/환경/생명 공동체라는 용어들이 처음에는 어색하고 나하고 뭔가 다른 사람들이 다른 모습의 이상적인 삶을 살아가는 것이구나 하던 인식에서 이제는 최소한도 그 공동체의 모습들을 어색하게 여기지 않는 것처럼 말이죠..
    교회나 그리스도인의 공동체가 진정으로 하나님 나라의 가치를 추구하고 그런 공동체들이 서로 엮이기 시작하면 그것 자체가 운동의 한 모습으로 표출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작더라도, 더디 가더라도 말입니다. 이런 저런 허접한 얘기들입니다.

    • 사실…
      저는 정말로 그런 세대가 지나갔다고 믿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간사님께서 다녀가신 이후로…
      정말 여러가지 생각들을 많이 했는데…
      저는 여전히 학생들에게/후배들에게 clear한 model을 보여주는 일들이 유효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오히려,
      이전의 format이나 논리에 매여… (좀더 정확하게는 이전 세대의 context에 매여)
      새로운 세대에 보여주어야 하는 모델과 논리를 제시하지 못하는 것이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 저를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교회의, 한국사회의, 학생운동의 한계와 문제를…
      저는 그렇게 나름대로 잠정적으로 정리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런의미에서,
      간사님께서 말씀하신 ‘대안 공동체’라는 접근도…
      기존의 상황논리에 얽매이지 않고 새롭게 접근하려는 좋은 시도가 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다만 새로운 terminology나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기존의 상황논리의 틀을 벗어나지 못한다면… 별로 성공적이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정말 고민이 많이 되는군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