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각과 예상은 도무지…

도대체,
내 지혜와 생각과 판단이 형편없고 어리석은 것인가 하는 것을 얼마나 더 경험을 해야…
하나님의 경륜과 지혜에 덜 놀라는 일이 있게 될까.

하나님은,
도무지 내가 상상할 수 없는 방법으로,
내가 상상할 수 없는 scale의 일을 행하시는 분이신듯 하다.

이번 KOSTA 집회를 통해서…
이루어 졌으면 하는 내 나름대로의 ‘방대한 꿈’들이 있었다.

그런데,
집회를 끝내고 이제 열흘 남짓 지내면서 진행되는 여러가지 일들을 보면,
내 나름대로의 ‘방대한 꿈’들이 얼마나 초라하고 보잘것 없는 것이었는가 하는 것을 깨닫게 된다.

‘내 꿈’은 이루어 진 것도 있고, 그렇지 않는 것도 있다.
그리고 이루어 지지 않은 것에 마음이 아파서 내가 영 정신을 못차리기도 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은 내꿈이 이루어지느냐 그렇지 않느냐 하는 것 자체가 전혀 중요하지 않는 것이 될 정도로… 그렇게 이루어지곤 한다.

아무 생각없이 그냥 해놓은 것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놀라운 열매를 맺으시기도 하고,
정말 정성을 다해서 계획한 것을 통해서는 그저 사람이 거둘 수 있는 수준의 열매만을 허락하시기도 하고…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이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