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6일

2월 16일은 내가 내 아내와 첫 데이트를 한 날이다.
벌써 12년전 일인데…

1997년 2월 15일은 내 아내의 대학원 원서 접수 마감일이었다.
막판까지 부지런히 원서와 각종 서류들을 써서 2월 15일 저녁에 그 대학원 admission office 방 아래 원서를 밀어넣고 나서는…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서로 이미 마음이 통하고 있음을 확인하였었다.

무슨 할 이야기들이 그리 많았는지…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아내의 차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나누다가…
밤을 꼴닥 지새웠다.

밤에 이야기하다가…
함께 기도도 좀 했던 것 같고…
그러다 추워지면 차에 시동을 걸어서 다시 좀 따뜻하게 했다가…
그러다 다시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그러다가 시간이 훌쩍 지나 아침 5시가 가까워 지자…
우리는 그냥 좀 더 이야기를 나누다가 새벽기도에 함께 가기로 했었다.
(그 당시 내가 새벽기도 밴 운전을 담당하고 있었기 때문에 함께 가야만 하는 상항이 되었다.)
새벽기도를 마치고 나서야 긴 첫 데이트를 마치고 헤어져
집에 돌아가 눈을 붙였던 기억이 난다.

그로부터 12년…
우리가 한결같았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우리를 엮어주셨던 하나님은 한결같으셨다.

그 후 결혼을 하고, 가정을 꾸미고…
그 과정 속에서 함께 보낸 시간은 참 blessing 이었다.

발렌타인데이 (2월 14일)에 다들 상업적인 분위기에 들떠 정신 없을때,
우리는 늘 무덤덤하게 그 날을 보내고… (금년엔 특별히 아내가 먹다남은 허쉬 쵸콜렛을 나누어 주었다.)
그로부터 이틀 후 우리는 우리만의 참된 사랑의 기념일을 기억한다.
(그렇다고 뭐 특별한건 없다. 겨우 동네 음식점에서 먹고싶었던 음식 한번 사먹는 수준 ^^)

10 thoughts on “2월 16일

  1. 호호..
    1997 년 2 월 16 일은 주일이라서 새벽기도 없었어요.
    아마 새벽기도 함께 간 날은 다른 날이었겠죠.

    그리고 먹다남은 초컬릿 준 건 허쉬가 아니라 스타벅스였음.
    남자들이란… 🙂

    하여튼 먹다남은 초컬릿이라도 줘서 고마웠죠? ㅋㅋㅋ

  2. 여자들의 기억력이란… 참으로 신묘막측하면서 때로는 무섭기까지 합니다.
    어떤 일은 거짓말처럼 잊기도 하고,
    중요할 때는 엄청난 집중력으로 증거하니까요 ㅋㅋㅋㅋ

    • 동서는 작년 내 생일선물 아직까지도 안 했지? — 무서운 기억력?? ㅋㅋㅋ 올해는 꼭 원더걸스 댄스를 보여달라구.

  3. 글고, 5시에 새벽기도 시작이었으니 밴을 운전했다면 적어도 4시에는 떠났어야 되었을텐데….아니었던가? 나도 가물가물해서리…하여튼 그렇게 해서리 데이트가 시작되었구먼..그건 그렇고 그럼 도데체 어떻게 사실관계가 되는거여, 정리해서 다시금 확인해 두는게 낳을것 같은디, 나중에 혹시 자서전이라도 쓸려거던… 그나저나 난 그때쯤 신혼여행 마치고 새로운 살림을 막 시작했을때였네….시차도 적응이 안되고 너무 피곤하고 힘들어서 하루종일 졸렸던 기억밖에는 없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