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09 Conference 후기 (7)

민우는 KOSTA 집회 준비를 1월경부터 시작한다.
저녁집회 설교하시는 설교자보다도 일찍 집회준비에 돌입하는 민우!

내게 하는 말투가…

‘아빠는 코스타에서 뭐 별로 하는 일도 없지만, 내가 코스타에서 얼마나 바쁜지 아느냐. 일년동안 못만났던 친구들과 미리 정보교환하면서 준비해야지, 휘튼에 가서는 여기 저기 사람들 만나면서 안부 묻고 인사해야지, 어린이 코스타 정규 프로그램 참석해야지, 끝나고는 친구들과 소그룹모임 해야지’..

뭐 이런 식이다.

민우가 매년 휘튼에서 함께 노는 애들이… (모두 동갑이다.)

강동인 간사님의 딸 민주,
유남호 집사님의 딸 Esther,
이철 목사님의 딸 Kayla

주로 이렇다.

얘들은 집회 몇달전부터 서로 이메일로 정보를 교환하며 집회 준비를 하고,
만나서는 밤늦도록 자기들끼리 자발적인 ‘소그룹’ 모임을 하고, (얘네들도 하루에 5-6시간 정도 밖에 못자는 것 같다! 아아… 잔인한 코스타 ㅋㅋ)
끝나고 헤어질때는 서로 부둥켜 안고 엉엉 운다.

민우에게,
예수님을 언제 개인적으로 accept 했느냐고 물으면…
“어린이 코스타”라고 얘기한다.

생후 7개월때 처음 코스타 집회에 참석했고,
두해정도 빠지긴 했지만 나머지는 그후 매년 참석을 했으니..
휘튼 컬리지의 구석 구석을 다 잘 안다.
어제는 내게 자기가 ‘소그룹’ 모임을 하는 장소를 설명해 주는데… 나는 한번도 안가본 곳이었다!

물론 민우는 태어나면서부터 교회에 다녔고,
매일밤 기도소리 혹은 ‘내 영혼이 은총입어’ 찬송가 소리에 잠이 들었고,
‘좋은꿈’이라고 하면 예수님과 함께 풀밭에서 토끼랑 다람쥐랑 노는 꿈인.. 그런 아이이지만,
어린이 코스타가 매우 중요한 계기들을 제공한것은 확실해 보인다.

게다가 함께 마음에 맞는 신앙의 동료들도 만나고…
연중 계속 이메일과 chatting으로 연락하고.

완전히 훌륭한 ‘학생운동’의 모습이다! ^^

4 thoughts on “KOSTA/USA-2009 Conference 후기 (7)

  1. 20년 뒤에 코스타를 짊어지고 뛸 간사진의 모습이 눈에 선하게 보이는군요. (gp, jj, tm등등…) 그 때쯤 woodykos님은 매일 잠 많이 자면서 ‘꿈’을 많이 꾸는 직책을 담당하고 있을까요?

  2. 마지막날.. 민우가 민주와 부둥켜안고 엉엉우며 “Take care…”
    하는 모습이 저에겐 작은 충격이었습니다. 우리에게 없는 이
    끈끈함…. 이게 전우애인가요? 우리에게도 이렇게 표현할 수 밖에 없는 끈끈함이 있었음좋겠습니다. (속에 있는것을 표현 할 수 있는 아이들의 순수함도 부럽구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