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annine Corpus

연초에 요한일서 말씀묵상을 했고,
또 올해 KOSTA 집회를 준비하면서 요한일서로 주제 묵상을 좀 하고 있는데다,
최근에는 QT 본문이 요한계시록이어서,
요한의 저작들(Johannine Corpus)를 금년에는 유난히 많이 접하고 있는 중이다.

몇가지 reflection들이 있다.

1. 최근 1-2년동안 깊이 관심을 가졌던 공관복음이 그리고 있는 복음과 정말 많이 다르다!
어떤 의미에서 꽤 자명한 것일수도 있지만, 정말 새롭게… 아… 다르구나… 하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다.
ground-up 이라기보다는 to-down의 느낌이랄까.
귀납적이라기 보다는 연역적인 느낌이고,
어떤 의미에서, scale이 훨씬 더 크다는 느낌을 받는다. 
뭐랄까… 공관복음이나, 바울서신들이 어떤 case를 만들고 싶어한다면, 요한의 저작들은 선언에 가깝다는 느낌이다.

2. 내가 처음 복음을 접했을때 만났던 복음은, 어떤 의미에서 요한이 그리고 있던 복음에 가깝다.
그리고, 정말 내 깊은 곳에서 더 공명하는 내용도 역시 요한의 복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잠깐 스치기도 한다. 

3. 어쩌면… 정말 어쩌면… post-modern generation에게 더 공감되는 내용이,
공관복음적 접근, 바울 서신적 접근 보다는 요한의 저작에서 하는 접근은 아닐까 하는 조심스러운, 설익은 생각을 해본다.
특히, 요한계시록은, 현대에 정말 꼭 많이 읽혀져야하는 성경인 것 같다.
재림을 예비하기 위해서라던가, 거짓 재림 예언이 많아서라던가 그런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요한계시록의 상징들을 현대의 어떤 모습으로 해석하려는 일부 사람들의 억지주장 때문도 아니다. (요한계시록에 computer, 바코드, 비자카드가 666이라던가, 불병거가 현대의 탱크나 미사일이라던가 하는등의 억지 해석은 이제 좀 제발 잠잠해졌으면 좋겠다. -.-;)

요한계시록이 이야기하고 있는 제국에 대항하는 하나님 나라의 그림이 더 많이 선포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아직 성경을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는 가야할 길이 먼 듯 하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