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A사에서 일하기로 결심하며 했던/하는 생각들 (1)

예전 회사에서, 정말 열심히 일했었다.

하는 일에 애착도 가지고 가지고 있었고, 나름대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랄까 그런 것도 많이 경험했다.

그 속에서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사는 것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할 기회가 많이 있었고, 때로 실패하고 때로 성공하면서 성장해가는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었다.

그런데,

그렇게 열정을 가지고 하던 일을 ‘팽개치고’ 갑자기 다른 회사로 가게 된 이유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예전에 이 블로그에서 좀 쓰긴 했지만, 앞으로 몇번의 글을 통해서 최근 내 직장 변경에 따른 여러가지 이유와 생각들을 좀 정리해보고자 한다.

우선 background로,

이전 회사에서 마지막으로 있었던 일들을 좀 정리해보면 좋겠다.

9월초, A 사의 recruiter가 연락을 해왔다. 관심이 있느냐고.

그 당시 내가 일하던 P 사 상황은, 10월 말까지 버틸 수 있는 자금을 확보해 놓은 상태였고, 그 다음으로 넘어갈 수 있는 노력을 하고 있었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뒤통수를 치는 것과 같은 행동을 하고 싶지 않아서, 처음에는 좀 망설이다가… 내 resume를 보냈다. 그리고는 거의 바로 전화 인터뷰를 했고, onsite 인터뷰를 바로 하게 되었다. 나는 이 시점에서 우리 lab director에게만, A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틀 후,

P 사로 보아서는 중요한 meeting 하나가 9월 세째주에 있었는데, 그게 잘 되지 않았다.

회사를 살리려는 다른 노력을 계속 한다고 하더라도, 10월말 이전까지 성공적으로 돈이 들어오게 할 수 있을지 하는 것은 불확실하게 되어버리고 말았다.

lab director는 그 meeting 직후에 나만 따로 불러서는…

그 A사 인터뷰 네가 놓아 버리지 말고 진행하면 좋겠다. 지금 우리 상황이 이러니… 

내일 우리 그룹의 모든 사람들에게 이 상황을 announce하고 각자 job을 찾도록 encourage 해야겠다.

이렇게 이야기를 해 주었다.

It’s done. 이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나와 lab director가 정말 한참동안 아무말도 하지 않고 회사 정원 돌 위에 둘이 앉아서 땅만 바라보고 있었던 기억이 지금도 영화처럼 생생하다.

결국 우리 그룹 사람들에게, 

회사를 살리는 노력을 계속 하기는 하겠지만, guarantee 할수는 없는 상황이다.

가능한대로 각자 job을 찾는 노력을 시작해라…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함께 했던 사람들중, 다른 job을 그 기간안에 찾은 사람은 나 밖에 없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job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게 나만 뭐 잘나서 그런게 아니고, 나도 역시 A 사에서 먼저 연락온 것 말고는 따로 apply 한 곳들에서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결국 9월 마지막주에 A사로부터 verbal offer를 받았고 나는 대충 그 range라면 offer를 accept할 의향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곧 formal offer를 받았고, 나는 그 offer를 accept 했다.

그런데, 10월 둘째주 경에, 색다른 break-through가 기존의 P 사에 생겼다. 꽤 장기적으로 business를 진행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게 된 것이다. 결국 나를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모두 P 사에 남게 되었다. 허걱…

만일 P 사가 망한다면, 내가 마지막까지 남게되는 사람일 것이라고 나도 생각하고 있었고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내가 먼저 P 사를 떠나게되는 상황이 된 것이다.

A 사에 다시 이야기를 해서, offer accept 한 것을 취소하겠다고 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다음의 글들에서 좀 더 이야기를 해보겠다.)

A 사에서는, 매우 aggressive하게 일을 진행시켰고, 하루라도 빨리 일을 시작하면 좋겠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왔다.

반면 기존에 있던 P 사에서는, 10월말까지 끝내야하는 중요한 일이 있는데, 그걸 내가 좀 마무리하고 가주었으면 하고 부탁을 해주었고.

결국 나는 10월 31일까지 일하고, 이틀 쉬고 그 다음주 월요일에 출근하는 일정으로 transition을 갖게 되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