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양회 설교를 마치고 (3)

둘째날 아침에는, ‘하나님 나라’ 강의를 아주 쉽게 풀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데 하다보니 내가 흥분(?)해서 약간 어려운 내용까지도 cover하는 실수를 좀 범했다. 그래서 시간 조절을 잘 못했다.


그런데 문제는…

그 청년부의 리더들, 그리고 목사님이…

내가 이야기한 ‘하나님 나라’에 대한 관점을 적극적으로 거부하는 것이었다. -.-;

하나님 나라는 죽어서 가는거 아니다.

하나님의 통치가 이 땅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하나님 나라다.

영원한 통치의 회복이 있겠지만, 예수의 초림으로 이미 그 시작이 되었다.

뭐 이런 내용을 도무지 받아들이지 못하는 거다.

충격이었다.

아니, 하나님 나라 라는 건… 이제는 다들 받아들이는 개념 아니야? 아직도 그냥 죽어서 천당가는 그런 관점으로 하나님 나라를 이해하는 거야?

결국은 세대주의적 전천년설에 근거한 이원론적 천국 개념으로부터 한 걸음도 더 빠져나오지 못하는 것을 보면서…

나는 그냥… 여기에서 결론을 낼 수 없겠다 싶어… 물러났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가만히 생각해 보았다.

내가 믿는 기독교에서 ‘하나님 나라’라는 개념을 포기하면 뭐가 남을까? 그래도 여전히 내가 믿는 신앙이 지금 이 기독교 신앙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

그런 의미에서,

하나님의 통치라는 개념으로서의 하나님 나라를 거부하는 이들과 나는…

과연 같은 신앙을 갖고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같은 신앙이 아니라면 도대체 뭐란 말인가?

2 thoughts on “수양회 설교를 마치고 (3)

  1. 전 사실 하나님 나라 개념은 모든 크리스찬들이 공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요즘 들어 생각이 드는 것 아마 그 개념들을 사실 구체적으로 배운 건 아마 간사님에게서이겠지요… 그 전엔 아마 적어도 세대주의적 전천년설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까지 생각을 했었는데.. 이젠 저도 요즘 같은 신앙이라 하는데… 이렇게 다르다 아니면 이렇게 다양할까 하고 생각하던 중이었습니다. 그 중의 원인 아니면 현상이 아마 하나님, 하나님의 나라, 구원, 등등 각각의 개념들의 다른 그림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어쩜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요? 그럼 어떻게 조화를 이루어야하는지/ 어떻게 같이 하나님을 바라볼 수 있을까요….?

    • 던진 질문에 대해 해답이 있으면 저도 좀 알려주세요. ^^
      이 시리즈의 글에서 그것에 대해 좀 더 다룰 수 있을까를 좀 고민중이긴 한데…
      혹시 이 시리즈에서 다룰 수 없다 하더라도,
      언제 기회가 되면, 그리고 제 생각이 정리가 되면,
      다양성의 차원에서, 진리의 바운더리를 어떻게 이야기 할 수 있을까… 와 관련된 이야기를 좀 더 풀어보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