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민

내가 생각하기에,

연민(Compassion)은 그 사람과 내가 ‘같은 사람’임을 인정하고 느끼는데에서 시작한다.

그러나 진정한 사랑(Love)은,

그 사람과 내가 ‘다른 사람’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는데에서 시작한다.

사랑함에 있어, 대상을 나와 동일시하는 것은 자칫 ‘자기애(self-love)’에 머무르게 하는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사랑은 연민보다 더 어렵다.

나는 도대체 왜 다른 사람이 나 같지 않은지 하는 것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부류의 사람이다.

나는 사랑을 참 잘 못하는 사람이다.

마지막 숨을 쉬는 그 순간까지,

계속 사랑을 노력하며 살아야 하는 사람.

아, 사랑이 좀 더 자연스러운 그런 사람은 얼마나 좋을까. 그런 성품의 사람들이 부럽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