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제조업

재작년이었던가, Tim Cook이 NBC의 Brian Williams와의 인터뷰를 했었다.
Brian Williams가, 왜 apple의 제품을 미국에서 만들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Tim Cook은,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정확하게 기억은 나지 않지만 대충 내용이 이랬다.)

manufacturing을 하는 것은 그냥 공장을 지어놓으면 되는게 아니다.
언젠가부터, 미국에서는 manufacturing을 하는 infrastructure 자체가 없어져버렸다.

…….

manufacturing을 하는데에는,
계획을 잘 하고, 그 계획에 맞추어서 실행을 하는 것이 참 중요하다.
특별히 supply chain이 복잡할수록, planning과 execution의 중요성은 더 커진다.

실제로 ‘제조업’이 살아 있는 나라들 – 한국, 중국, 일본, 대만, 그리고 유럽 쪽에서는 독일… – 의 회사들과 일을 해보면, 이 사람들은 그걸 잘 아는 것 같다.
계획을 정확하게 세우고, 그 계획에 맞추어 실행을 하는 체질이 잘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미국 회사들은…

“그 샘플 언제까지 몇개 보내줄건가요?”
“한 두어주 후에 몇개 보내드리죠. (I’ll send you a few in a couple of weeks)”
아니, 그러지 말고, 정확하게 며칠날 몇개를 보내준다고 얘기를 해주셔야죠.
“하는데까지 해보죠, (I’ll see what I can do)”

이런 식이다.

나는 정말 완전히 분통이 터지고…

반면, 위에서 말한 나라들에서는 대충 이렇게 온다.

“그 샘플 언제 되나요”?”
“ETA @ San Jose, 10/23, 2 sheets/ condition. 12 conditions”
“각각의 condition을 보내주실 수 있는지요?”
“지금 막 이메일로 보냈습니다. excel sheet 확인하십시오. 세번째 tab이 이번에 실행한 실험에 대한 구체적 결과이고, 네번째 tab에는 분석결과가 들어 있습니다.”

완전히 다르다.

Tim Cook이 한 말이 정말 맞는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