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씨앗교회의, 흔한 30대 평신도

몇주 전,
ㅇㅈㅇ형제가 ‘기독교세계관’에 대한 설교를 했었다.
나는 그때 out of town 이어서, 그 자리에서 설교를 들을 수 없었지만, 나중에 녹음 file로 들으며
히야… 정말 이런게 teaching 인데… 싶었다.

어제는,
ㄱㅇㄱ형제가, ‘신비’에 대한 설교를 했다.
야…. 나름 노트를 하면서 들으려 노력 했으나, 나는 설교에 빠져들어 노트를 잘 할 수 없었다.

이제 겨우 교인 15명 남짓 한 수준의 정말 작은 개척교회이지만,
이 교회의 그냥 흔한 30대 평신도들은, 참 설교를 잘 한다. ^^

무엇보다도 참 감사한 것은,
이 설교들이 그저 ‘말’이 아니라…
이 사람들의 삶의 분투가 거기에 녹아 있다는 것이었다.

언제 여성 평신도 설교도 좀 들어볼 수 없으려나… ㅎㅎ

5 thoughts on “하나의 씨앗교회의, 흔한 30대 평신도

  1. ㄱㅇㄱ님꺼 들었습니다.
    완전 분노…
    이래도 되는 건가…

    굉장히 이쁜 부인도 있으신 분이,
    이렇게 은혜롭고 깊게 말씀을 전해도 되는 것인가….

    너무나도 좋은 말씀을 전해,
    저같은 땡땡이 신자에 대한 예의를 잊은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