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Like Jazz를 다시 읽으며

교회 소그룹에서,
Blue Like Jazz (재즈처럼 하나님은) 책을 읽으며 sharing을 하고 있다.
덕분에, 문고판으로 예쁘게 되어 있는 한글 책을 한권 사서, 보고 있다.

몇년 전, 영어로 책을 읽었는데, 그때 읽으면서
아, 참 오랜만에 전도용으로 사용할 만한 책을 찾았다… 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이번에 한국말로 다시 읽으니,
음… 왜 이렇게 새롭지? ㅋㅋ

새로 읽으면서,
이 책의 어떤 점이 그렇게 좋았었나 하는 것을 다시 생각해 보고 있다.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요즘 다시 읽으면서 나름대로 정리한 것 가운데 하나는…
여기서 그려지고 있는 기독교는, ‘일방적으로 선포하는 기독교’가 아니라, ‘대화하는 기독교’라는 것이다.

적어도 내가 느끼기에는,
저자는, 자신의 이야기를 쓴 이 책에서,
자신의 신앙을 세상에 선포하고 전하는 입장으로 스스로를 positioning하기 보다는,
세상과 대화하고 호흡하는 입장으로 스스로를 positioning 하고 있다.

그러나,
흔히 ‘종교다원주의자’들이 하는 것 같이,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고 식은 아니다.

세상 속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경험 속에서,
그 경험이 자신의 신앙에 영향을 미쳐, 더 성숙한 신앙인으로 만드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 매우 매력적으로 보인다.

19세기 자유주의자들이 세상과 소통하고자 하다가 빠졌던 trap에 빠지지 않으면서도,
겸손하게 사랑할줄 아는 기독교의 모습이란 어떤 것일까…
그런 힌트를 좀 발견할 수 있는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