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브라함을 이렇게 읽는다. (3)

5. 아브라함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아브라함이 어떻게 행동했는가를 따라가며 모범으로 삼으려는 시도는, 어쩌면 스토리를 잘 못 읽는 것일수도 있을 것 같다.
오히려, 그런 아브라함과 계속 동행하시면서, 오래 참으시면서, 많은 인생의 굴곡을 겪어 가시면서…
하나님에 대한 올바른 선지식이 없었던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아는 사람으로 바꾸어나가시는 하나님의 스토리로 읽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아브라함이 믿음의 조상이 되는 이유는,
아브라함의 믿음 때문이 아니라…
그저 ‘평범한’ 아브라함을 불러내셔서 동행하시는 하나님 때문이다.

6. 성경에 계속 나오는 믿음의 조상들의 이야기 역시 그런 방식으로 읽는 것이 더 건강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아브라함-이삭-야곱 등등의 이야기를 읽어가면서는,
세대가 지나갈수록 하나님께서 그 택하신 사람들에게 어떻게 더 하나님의 하나님되심을 보여주시는지 하는 것에 주목하여 읽으면 유익이 크다고 생각한다.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라고 이야기할때,
그런 위대한 인물들의 하나님 이라고 이해할 것이 아니라,
그런 사람들과 계속 동행하시면서 그 삶의 스토리 안에 개입하셨던 그 하나님…
이제는 그 하나님이 나와도 동행하신다..

라는 방식으로 이해해야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런 의미에서,
아브라함의 이야기를 잘 읽어내려가면,
pluralistic society 속에서 하나님나라 백성됨이 무엇인지 하는 것에 대해서도 더 많은 insight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