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에 대하여 (4) – 경험이 지혜를 제한할때

나는 Plasma processing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편 불행이기도 하고, 한편 다행이기도 한데…

내가 박사를 받은 분야는,
말하자면 충분히 mature한 분야이다.
그래서 이제는 이론이 거의 다 완성이 되었고,
사실 나는 그 분야에서 마지막으로 이론적인 부분을 정리한 일단의 사람들에 속해있다고 할 수 있다.
(아니…뭐.. 내가 뭐 대단한 일을 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그 분야에서 더 이상 ‘모르는 것’이 그리 많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다.)

불행은, 그렇기 때문에 이 분야가 엄청 새롭게 뜨는 그런 분야가 아니라는 것이었고,
다행은, 그렇기 때문에 나는 plasma processing에 대해 아주 통합적인 체계를 잘 갖게 될 수 있었다.
내가 석사과정을 할 때에는… plasma는 어려워… 그런 그냥 trial-and-error로 때려잡을 수 밖에 없어… 이렇게 생각하던 것이 많았는데,
이제는 processing의 결과도 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아주 어렵다고 생각되던 process들도 가능하게 되었다.

그런데,
현장에서 일을 하다보면…
이 바닥에서 오래 있었던 사람들을 만난다.
이 사람들로부터, 매우 자주, 아주 유용한 경험의 이야기를 듣기도 하지만…
또… 너무 자주… 이 사람들이 내가 경험바에 의하면 이런거야… 라고 우기면 대책이 없게 되기도 한다. -.-;

말하자면,
내가 파리 날개를 떼어보았는데, 귀를 먹더라는 것이다.

차라리 현장 경험이 없다면, 좀 더 논리적으로 설명해줘서 도움을 줄 수도 있을 텐데,
자신의 경험과 그것을 부실하게 integrate 한 것을 가지고 확신을 가지고 있으니,
대화가 통하지 않는 것이다.

경험이 올바로 integrate 되지 않을 때, 경험은 오히려 지혜를 가로막는 것이 된다.

사실 이런 것은,
기독교 세팅에서 많이 발견된다.

배우자 기도 리스트 놓고 기도했더니 기도가 응답되더란다.
40일 금식기도 했더니 아들이 서울대 가더란다.
집을 팔아 교회 건축에 헌금했더니 사업이 컸단다.

뭐 좀 극단적인 예를 들었지만,
사실 이런 이야기는 QT sharing 모임같은데 가면 너무 흔하게 듣는다.
말하는 사람은 감격해서 눈물도 흘리고, 듣는 사람은 아멘으로 화답하는데…
막상 내용은 이상하고…

경험이 반드시 지혜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건강한 integration 없는 경험은 지혜를 제한한다.
종교적 세팅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