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쁘게 사는 죄 (1)

나는 바쁘게 산다. -.-;
음… 뭐 그냥 average 직장인들보다는 좀 바쁘게 산다.

그런데,
그렇게 바쁘게 사는 것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
내 삶에, 무엇보다 내 영혼에 red flash와 함께 사이렌이 울리고 있다.

몇번에 나누어서,
내가 빠져 있는, 바쁘게 사는 죄에 대해 생각해 보기로 했다.

이번주는 더 바쁘기 때문에, 짧게 글을 쓸 예정이다. ㅎㅎ

우선,
좀 더 정직하게 이야기하면,
나는 내가 바쁜 정도보다 훨씬 더 마음의 여유가 없다.
실제 바쁜 것 보다 더 쫓기는 마음으로 살고 있다.

물론, 내가 하루 8시간 직장생활하고 사는 것은 아니다.
하루에 12시간 넘게 일하는 날이 자주 있다.
집에 와서도 일을 놓지 못하고 지낸다. 결국 밤 늦게까지 일과 관련된 이메일들을 하다가 밤 늦게 잠자리에 든다.

그렇지만,
나는 일을 하지 않는 시간에도 쉽게 relax하지 못하는 듯 하다.
계속해서 긴장된 상태로 지내기 때문에 늘 쫓기는 마음으로 산다.

요즘 나는,
마음의 조급함이 나를 갉아먹고 있는 가장 심각한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다.
바쁜 것이 아니라, 조급한 것이 문제이다.
My problem is not being busy, but being hurrie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