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의 기도

내가 우리 코스타 간사 후배들을 보면서 가지는 가장 간절한 소망은 이것이다.
– 이 사역을 통해서 하나님이 누구이신지를 더 알게 되는 것.

사실 난… 그거 하느라 참 힘들었었다.
아… 여기까지만…. 이것보다 조금 더 한 것은 견디기 힘들겠다… 싶으면 내가 살짝 견디기 어려운 수준으로 힘든 일들이 생기는 것을 경험했다. -.-;
(어디 뭐 코스타 간사만 그렇겠는가.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살아가는 모든 영역이 사실 다 그렇지…)

그러면서도,
섬기는 내내….
아… 하나님께서는 정말 사랑의 하나님이신거구나… 하는 걸 반복해서 이야기할 수 밖에 없었다.
정말 턱~ 하고 입에서 튀어나오는 감탄이었다.

그런데, 너무나도 자주,
그런 깨달음은,
사역을 하면서 아주 깊이 당황스럽고 힘든 일들을 경험하면서 얻곤 했다.

그리고,
그 이전에 생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하나님을 다시 이해하게되는 일들이 생기곤 했었다.

나는,
우리 후배들이,
이 사역을 하면서 그런 경험을 좀 깊이 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다.

적어도,
내가 경험한 것 만큼만이라도,
이들이 하나님을, 이 사역을 통해서 경험 할 수 있다면…

어제 밤에,
갑자기 일이 하나 터졌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아마 간사들은 얼굴이 하애지도록 많이 당황하고 힘들겠지…

간절히 기도하는 것은,
이 과정 중에, 그 누구보다도 우리 간사들을 하나님께서 많이 도닥여 주십사 하는 것이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이 사람들이,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가 하는 것을 더 깊이 알게되게 해 주십사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과정을 통하지 않고는 볼 수 없는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뼈속 깊이 알게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3 thoughts on “어제 밤의 기도

  1. 무슨 일인지는 몰라도,
    글을 보면서도 제 마음이 쿵 내려앉네요.
    그리고 같은 마음으로 기도하게 됩니다.

    코스타에서 간사로 섬기는 것…
    옆에서 볼 때마다… 존경스럽다는 생각에 감사하답니다.
    이번에 어줍짢게 섬기면서… 하나님을 더 알게 된 것 같아…
    개인적으로 감사했답니다.

    • 목사님, 감사합니다.

      뭐 코스타 간사 하는 일만 어렵겠습니까…
      목사님처럼 목회 하는 일이나,
      회사 다니는 일이나,
      남편, 아내가 되는 일, 자녀와 부모가 되는 일,
      한 사람의 시민으로서 사는 일,
      장사를 하거나, 운전을 하거나, 글을 쓰거나, 노래를 부르거나…
      그 안에서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의 의미를 찾아 살고자 하는 사람들의 삶이 늘 다 그렇지 않겠습니까.

      안그래도 언제 목사님 설교가 올라오나… 계속 목을 빼고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

  2. 맞습니다. 모두가 힘들죠… ^^
    그런데… 기다리시 말고,
    듣지 않으시는 것을 권합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