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을 줄 알았는데….

음… 괜찮을 줄 알았는데,
금년에 바쁘고 정신도 없어서, 그냥 괜찮을 줄 알았는데…

어제 밤에는,
ㄱㄷㅇ 간사님 블로그의 사진과 글들,
kostavoice의 글들,
간사들의 카톡 message,
facebook 등에 올라오는 update
등등을 보며,
많이 울컥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아직 사람들이 오지 않은 공간에서,
그 공간을 채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많이 울컥했습니다.

코스타를 섬기면서 배우게된 가장 중요한 영적 원리는,
사람들이 잘 알아주지 않는 곳에서 섬기는 기쁨이 크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정말 제 30대 전부를 던져서… 그리고 40대 후반에 이르도록… 몸을 던져 헌신하면서도,
적어도 코스타에서는 언제나 ‘뒤에서’ 섬기는 사람으로 남고싶다는 욕심을 계속 가졌었습니다.
더 이상 그러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그냥 몸쓰며 기도만 많이 하는 그런 사람으로 남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뒤에서 몰래 기도하는 사람들,
우는 아이들만을 돌보며 한주를 보내는 ‘시니어’ 간사들,
밤 늦게 체크인을 하는 한 사람을 위해서 밤 늦게까지 자리정리를 하지 않고 기다리는 등록 간사들,
이런 사람들이 그토록 많이 부럽습니다. 그리고 참 많이 사랑스럽고 자랑스럽습니다.

이제 우리 간사들이 저를 얼마나 ‘선배’로서 생각해주는지 알 수 없지만,
일부 간사들은 제가 일대일로 말을 나누어보지 않은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 간사들이 한 사람 한 사람 다.. 그저 제 동생들 같아서 많이 울컥합니다.

간사들이 서로 카톡하면서 어느 건물 어디에서 뭐 가져다달라고 이야기하는걸 읽으면,
그 움직임이 빤히~ 다 상상이 됩니다.

정말 괜찮을 줄 알았는데…
금년엔 그냥 덤덤할 줄 알았는데…
2000마일 떨어진 곳에서 소식을 들으며 혼자 눈물 콧물을 찔찔… 합니다.

제가 그곳에 있지 않은 것이 많이 속상하고 억울하도록, 풍성한 집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정말 그러면 좋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