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과 Deism

Deism은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긴 하셨지만, 여러가지 자연법칙으로 그냥 돌아가게 놓아두시고, 그 안에 개입하시지는 않는다는 관점이다.

미국의 founding father들이 많은 경우 이런 관점을 가졌다. Thomas Jefferson 같은
(그래서, 미국이 마치 기독교적 아이디어로 세워졌다고 하는 사람들은… 음… Deistic Christianity를 믿는 사람들은건가 ㅋㅋ)

2005년에, 미국의 youth들이 가지고 있는 신앙을, “Moralistic Therapeutic Deism”이라고 기술했던 책이 나왔었다. 사실 현대의 신앙인들은 매우 Deistic한 신앙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 보일때가 많다.

그런데,
Deistic한 신앙은, 사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랐을때 대단히 어려움에 처한다.
자신의 힘으로 극복할 수 없는 것 같은 어려움에 처했을때,
하나님께서 그 삶에 개입하시지 않는 다는 생각은, 비록 그것이 explicit하지 않더라도,
그 사람을 더 깊은 영적 정서적 정신적 구렁에 빠지게 한다.

나는,
결국 Deistic한 신앙으로 빠지지 않게 하는 가장 강력한 보호막이 성령이라고 생각한다.
내주하시는 성령을 인정하고, 그분에 의지하고, 그분의 세심한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때로는 그분의 강력한 능력을 나타내는 통로가 되기도 하고…

워낙 성령을 가지고 이상하게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성령을 따라 사는 삶, 성령의 능력을 나타내는 삶 등을 이야기하는 것에 반발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을 안다.
그렇지만, 성령을 무시하면, 이성적 신앙이 Deism에 빠지는 것을 막아낼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

공동체에서, 특히 영적 리더들이,
기도를 하면서 성령의 음성을 분별하고,
성령의 능력 나타내는 것을 사모하고 – 그리고 그 능력을 나타내고,
성령에 의해 변화되는 것을 추구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스로의 힘으로 빠져 나올 수 없을 것 같은 수렁에 빠져있는 한국 교회에서,
심하게 polarize 되어 있어서 이 gridlock을 어떻게 풀어야할지 모르는 세상 속에서,
세상의 힘에 압도당하여 결국은 바알과 아세라와 황제를 숭배하고 있는 크리스천들을 보며,
기도를 잃어버리고, 기도를 오용/남용하여 참된 기도가 실종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성령을 따르는 것을 다시한번 목마르게 추구해보는건 어떨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