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묵상 (월) : 누가복음 9:51-56

누가복음 9:51 예수께서 하늘에 올라가실 날이 다 되었다. 그래서 예수께서는 예루살렘에 가시기로 마음을 굳히시고
52 심부름꾼들을 앞서 보내셨다. 그들이 길을 떠나서 예수를 모실 준비를 하려고 사마리아 사람의 한 마을에 들어갔다.
53 그러나 그 마을 사람들은 예수가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도중이므로, 예수를 맞아들이지 않았다.
54 그래서 제자인 야고보와 요한이 이것을 보고 말하였다. “주님, 하늘에서 불이 내려와 그들을 태워 버리라고 우리가 명령하면 어떻겠습니까?”
55 예수께서 돌아서서 그들을 꾸짖으셨다.
56 그리고 그들은 다른 마을로 갔다.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가시겠다고 결심하셨다는 것은 십자가를 향해 가시기로 결심하셨다는 뜻이겠다.
그렇지만 제자들에게있어서 예루살렘으로 들어가는 것은 승리의 입성이고, 마침내 대중선동을 통해 민중봉기를 일으키고, 이스라엘을 회복하는 것을 의미했다.

제자들에게 있어서 예루살렘은 영광의 장소였지만,
실제 예수님에게 있어서 예루살렘은 처절한 희생과 죽음의 장소였다.

흔히 이원론적 신앙의 배격이 이 시대 신앙의 중요한 모토라고 여기는 사람들 가운데 어떤 이들은,
영광의 예루살렘과 십자가의 예루살렘을 함께 가지고자 하는 것 같아 보인다.

그러나,
그 두가지가 정말 함께 가려면, 십자가 처형의 예루살렘을 받아들이고 그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렇게 되면, 거짓된 영광 (정치적 승리)이 아닌 참된 영광 (십자가 희생과 부활)에 도달하게 된다.

그 십자가를 이해하지 못했던 제자들은,
그들만의 승리를 추구하지만… 예수님의 뜻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승리, 성공이라는 영광, 사람들로부터 받는 칭송과 찬사, 경제적 풍요에 목을 매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을 것 같이 느껴지는 실리콘 밸리에서,
희생의 십자가를 마음에 품고 살아가는 것은 너무나도 absurd한 일이다.

그 absurd한 것이 너무 불편하고 어색해서,
나도 너무나도 자주, 십자가의 영광과 거짓된 영광을 함께 얻을 수 있다고 내게 최면을 걸고 있는 것 같은 깊은 찔림이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