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다시 집으로

일단 아시아쪽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다.

몇개 하이라이트

– 토요일 오전, 박근혜 탄핵 뉴스를 듣고 일본에서 미팅중에 혼자서 찔끔 눈물을 흘렸다.
– 구글 Tokyo office에 가 보았다. 롯본기라고, 토쿄에서 무지 비싼 곳에 완전 높은 건물에 위치하고 있었다. 거기 식당은 view가 완전 최고였다. 26층인가에 있는데 거기서 토쿄의 전경이 쫘아~악~ 보였다. Tokyo 관광을 그걸로 퉁쳤다. ㅋㅋ
– 한국에서 오랜만에 아버지 어머니 동생을 보고, 짧지만 시간을 좀 보낼 수 있었다. 연세가 드신 부모님 앞에서 더 이상 청년이아닌 아들이 갔는데… 여전히 내겐 내 어린시절부터의 아버지 어머니이시고… 그분들에겐 여전히 내가 걱정의 대상인 아들이다.
– 무슨 관광을 하느니 어쩌니 하는건 완전히 못했다. -.-; 비싼 밥 먹는건 한국에서 vendor만났을때 한번 먹었다. 한정식집이었는데… 음… 진짜 비쌌다. 일인당 10만원이 넘는 거였다. 이런거 얻어먹는거 완전 부담인데… 그래서 내가 내려고 했다가 그쪽에서 육탄봉쇄를 하는 바람에… 솔직히 나는 이런거보다 설렁탕이나 짜장면 먹으면 더 좋은데…
– 여러 항공사 비행기 타고, 여러 라운지 가보고… 조금 부지런하면 그런거 사진도 찍고 review도 하고 해불 수 있을 텐데… 그렇게 부지런하질 않아서…
– ANA business class는 탈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정말 완전 최고다. 자리 완전 좋고, 서비스 진짜 좋고, 음식도 예술이고.
– 토쿄에서 Intercontinental hotel에서 묵었다. 토쿄 비싼 곳에 비싼 호텔에 묵었으니… 한국에서도 롯데호텔에 하루 묵었다. 다 내돈내고 가기엔 너무 비싼 호텔들이었다. 글쎄… 이렇게 내돈내고 가기에 너무 비싼 호텔을 잡아서 가는게 잘하는 일일까 싶었다.
– Business class 비행기 타고, 최고급 호텔에서 자고, 대접 잘 받고… 이런 출장은 다녀오면 완전 spoil되겠다 싶다. 앞으로 내가 대접을 받게생긴 출장을 가게되면 business class를 타지 말던가 호텔을 더 허름한 곳에서 묵던가 해야 내 마음을 다스리는데 도움이 되겠다 싶었다.

집으로 돌아가서 며칠 있다가 다시 유럽으로 떠난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