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

내가 어릴때, 한국은 스포츠 강국이 아니었다. ^^
70년대 후반에 되어서야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레슬링 금메달을 하나 딸 수 있었을 정도였다.
그때까지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가 하나도 없었다. (일제시대에 손기정 선수가 있긴 했지만.)

그래도 내가 어릴때 흑백 TV를 보면서 축구나 한일전 같은걸 보면서 열심히 응원했던 기억이 난다.
우리 집에 컬러 TV를 들여온지 얼마 되지 않았던 때로 기억하는데, 한일전 야구 무슨 결승전 같은걸 했었다.
그때 김재박이 신기한 번트를 하고 한대화가 3점 홈런을 쳐서 극적으로 이겼던 경기였다.
나는 스포츠에 빠삭한 사람은 아니었지만 그렇게 한번씩 중요한 경기를 보면서 ‘우리팀’을 응원했었다.

그런데,
내가 어릴땐 이상한 징크스 같은게 있었다.
내가 보기만 하면 우리편이 지는거다.
그러다가 내가 안보면 우리편이 좀 더 잘하고.
(아마 그런 비슷한 경험 한 사람들이 많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ㅎㅎ 이게 통계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에 따른 것이라기 보다는 그냥 주관적이고 심리적인 것이므로)
그래서 중요한 권투경기가 있다거나 할때 나는 일부러 그 중계방송을 보지 않을때도 있었다.

오늘 밤, 이곳 시간으로 4am 에 출구조사가 발표된다.
그래서 나는 오늘 일찌감치 잠을 청할 예정이다.
출구조사가 발표되기 전까지 나는 뉴스를 기웃거리거나 그런 짓을 하지 않으려 한다. ㅋㅋ


Comments

징크스 — 4 Comments

  1. 징크스를 한방에 날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이런식으로 날리다니 아까비~~~

        • 아하… 그렇군요. ㅋㅋ 사실은 그것도 징크스 깬겁니다. 왜냐하면 개표방송 시작 전부터 일찍 깨어서 중계 봤거든요. ㅋㅋ
          징크스는 없다~ 로 정리 되었습니다. 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