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만하지는 않은 business trip

지금은 31일 새벽 2시가 조금 넘은 시간.

어제 11시에 SFO 공항에 도착했다.
비행기 안에서 일도 좀 하고 잠도 잤지만, 영화를 볼 시간은 없었다.
잠을 쌈빡하게 좀 잘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한 4시간쯤 잔것 같다.

그런데, 착륙하자마자 전화에서 불이 났다.
그래서 도착하자마자 택시를 타고 얼른 office에 갔다.
점심도 못먹고 (사실 내리기 전에 뭘 먹어서 딱 배고프지는 않았다.) 사람들 모아서 일좀 하다가…
좀 일찍 마치고 집으로 왔다. 집에 오니 4시가 좀 넘었다.

내가 웬만하면 시차 잘 견디는 편인데…
잠이 쏟아졌다.
잠깐만 눈을 붙여야지…
5시쯤 누웠는데, 눈을 떠보니 지금이다. (잘 잔 셈이다!)

이번 business trip에서는 주말에 부모님과 시간을 좀 보낼 수도 있었고,
일본에서 내가 가보고 싶었던 라면집에도 가 볼 수 있었다.

일만하지 않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일만하지 않고 시간 잘 보냈다. ^^

다만 너무 먹어서, 지난 두주 동안 살이 후다닥 쪘다! -.-;

9월중에는 아직 잡혀있는 출장 일정은 없다.
9월 말경에 동부의 어느 청년부 모밍 수양회 가는 것 말고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