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신을 막는…

가끔은,
정말 뜬금없이…
어떤 평신도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아… 이 사람들은 정말 완전 자신의 삶을 던져서 살 준비가 되어 있구나… 하고 느끼는 경우가 있다.
참 가슴 떨리게 감사한 일이다.

그런데,
그런 사람들이 막상 헌신할 마당이 없는 경우가 많다.
정말 판만 잘 벌어지면, 자신의 것을 과감히 포기하고 희생하며 헌신할 마음이 가득 한데…

교회가,
시스템이,
지도자들이,
그 헌신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을 엉뚱한데 헌신하게 되기도 하고,
아예 헌신 자체를 포기하게 되기도 한다.

가끔은 내가 해야하는 일 중에서 매우 중요한 것이…
바로 이런 사람들이 헌신을 포기하지 않도록 계속 ‘격려’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