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직장 고민 (3)

나는 medical device를 만드는 일은 난생 처음이다.

음…
솔직히 고백하면 나는 고등학교때 ‘생포자’였다. (생물포기자…)
내게는 유난히 생물(biology)이라는 과목이 그렇게 어려웠다!
나는 학력고사를 보지않는 학교에 들어갔으므로, 솔직히 말해서 생물을 잘 못해도 수학, 물리, 영어 같은거 잘하면 얼마든지 합격할 수 있었다.
어차피 학교 커트라인이라는게 총 800점인가 900점 만점에 대충 400점 수준이었으니 더더군다나 그랬다.

고등학교 2학년 이후로 지난 30여년간 나는 생물이라는걸 거들떠보지도 않고 지냈다!
그런데 지금은 영어로 이름도 복잡한 각종 의학용어들을 들으면서 살고 있다.
하루종일 인터넷 사전을 뒤적인다. 그걸 한국어로 번역한것도 무슨뜻인지 몰라 영어 설명을 다시 읽기도 하고…

그러니 얼마나 벅차겠나.
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미국 식약청)에서 의료기기를 승인해주는 절차등도 거의 매일 완전 열심히 배우고 있다.

이렇게 새로운 분야를 계속 배울 수 있다는 것도 내겐 참 감사한 일이다.
지난 2년정도 그래도 많이 따라잡았다.
이제는 꽤 그럴듯하게 이쪽의 언어를 사용하는 수준이 되었다…

그런의미에서 나는 지난 2년 동안 내가 물론 회사에 많이 contribute 했지만, 회사를 다니면서 많이 배우기도 한 셈이다.

가령 내가… 3년쯤 전으로 돌아가서,
이렇게 새로운 분야를 엄청 배워가면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걸 알았다면…
그렇게 새로운 배움의 기회를 얻기 위해 어떤 희생을 감수할 수 있었을까?

페이컷? 긴 노동시간? 나쁜 근무 환경? 아니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