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so much motivated…

회사에서 최근에 큰 일들이 좀 터지고 있다.
나는 보통 회사에서 무슨 일이 터지면, 내가 온힘을 다해서 그것들을 해결하고 그 공로를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스타일로 일을 하려고 노력을 해왔다.
그리고 그것이 내가 회사에서 일을 열심히 하는 큰 이유 가운데 하나였다.
나의 수고로 인해, 나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수고하지 않은 우물의 물을 마시도록 하겠다는 생각이 크다.

그렇다고 내가 회사에서 아주 높은 사람이냐 하면 당연히 아니다. ^^
그냥 내가 하는 일들이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유익이 되길 바라는 것 뿐이다.

나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 중에서 나를 오랫동안 기억하고 지금도 가끔 그렇게 연락하는 사람들중 많은 이들은,
내가 그렇게 했던 것을 기억해주고 고마워하는 사람들이다.

그렇게 늘 일하려고 노력해 왔다.
지금도 그렇게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내가 다니는 회사에서는 그게 자꾸만 잘 되지를 않는다.

예전에 어떤 회사들에서는,
정말 내가 그렇게 열나게 일하는 유익이 사람들에게 나누어져야만 팀이 사는 환경들이 꽤 있었다.

그런데,
지금 회사에서는… 아니, 내가 그렇게 안해도 이 사람들은 다 괜찮을 것 같은데…
그런 생각이 참 많이 든다고나 할까.

조금 더 솔직히 까서 말하면,
뭔가 좀 부족하고 위축된 사람들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는건 힘이 나는데,
아주 똑똑하고 잘난 (어쩌면 나보다도 똑똑하고 잘난) 사람들을 위해서 아니 내가 뭐 그렇게 희생하면서 해야할까 하는 생각이 참 많이 든다.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의 방식은,
그 존재와 행위가 주변에게 복이되는 것이어야 한다고 나는 정말 믿는다.
그런데 그 복이 된다는 것이 잘난 사람들의 탐욕을 채워주는 것이되어버리도록 하고 싶지는 않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것이다.

사실 그런 논리로 생각하면,
나는 ‘잘나가는’ 회사들에서 일할수 없게 된다.
잘나가는 회사일수록 주변에 똑똑한 사람들이 많으니까.

예전에 Apple에 다닐때도 역시,
나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잘 생기질 않아서 힘이 들었었다. 잘난 사람들, 잘난 척 하는 사람들, 야망과 탐욕으로 사는 사람들에대한 애정이 정말 잘 생기질 않았다. 그래서 그때는 내가 애정을 주로 쏟는 대상은 ‘vendor'(하청업체) 사람들이었다.

글쎄,
내가 지금 이 회사에 얼마나 계속 다닐지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좀 오래 다니려면, 이런 잘난 사람들도 사랑하는 법을 좀 배워야하는게 아닐까 싶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