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라는 직분이 outdated? (3)

설사, 목회자라는 직분이 성경에 어느정도 prescribe되어 있다고 믿는다고 하더라도,
지금과 같이 목회자가 ‘신학교’를 졸업한 것이 기준이 되는 것은 정말 이상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목회자가 되었건, 교사가 되었건 간에…
교회에서 교육과 양육과 훈련을 담당하는 사람들은 그것에 맞는 교육과 훈련을 받아야한다고 완전 강력하게(!) 생각한다. 
그런데, M.Div. 3년 공부한게 정말 충분한가? 그나마도 3 년동안 진짜 엉터리로 공부한 사람들이 목사가 되는거 완전 많이 봤다.
가끔 어떤 목사님들과 이야기를 하다가… 아니, 저분은 신학교 3년을 다녔는데 어떻게 이것도 잘 이해를 못하지??? 하고 생각이 드는 경우가 있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꽤 많다. -.-;
나 같이 신학교 문턱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보다도 신학적 지식, 성경지식이 부족한 사람이 M.Div.과정을 마쳤다는 이유로 ‘권위’를 갖는다고 생각하는게 정말 맞는 걸까?

예전 직장에서, 내 manager는 별로 이름이 알려지지 않는 대학에서 학부만 졸업한 사람이었다. 그리고 나는 MIT 박사다. 
그런데, 그 사람은 이 바닥에서 딩굴면서 배운 경험과 지식이 정말 완전 넘쳐났다. 그래서 실제로 내가 그 사람과 맞장떠서 토론해보면 내가 밀릴때가 더 많았다. ^^
나는 그 사람을 기꺼이 내 manager로 인정하고 그 사람의 lead를 따랐다.
MIT에서 박사 교육 받았다는 것이 자동으로 나를 직장에서 리더로 만들지 않는다. 그리고 그러면 안된다.
그런데 왜 교회에서만 그런방식이 허용되어야 하는건가?

그리고, 솔직히 교회에서 리더가되어 사람들을 가르치고 훈련하는 일은 ‘지식’을 3년 습득하는 것으로 준비되지 않는다. 정말 사람을 대하는 방법, 여러가지 인생의 지혜 등등이 필요하고,
개인적으로 뜨겁게 주님을 사랑하는 자세, 몸에 배어있는 성숙한 습관과 성품 등등이 모두 필요하다. 이것들을 M.Div.과정중에 잘 훈련받는다는 이야기를 거의 들어보지 못했다.

3 thoughts on ““목회자”라는 직분이 outdated? (3)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