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묵상 – 가상 칠언 (1)

출장 중에 시간이 없어,
이번 한주 고난 주간에는 예전에 썼던 가상칠언 묵상을 올립니다.^^

===

누가복음 23:34
“아버지, 저 사람들을 용서하여 주십시오. 저 사람들은 자기네가 무슨 일을 하는지를 알지 못합니다.”

20여년전,
처음 내가 이 말씀을 가슴으로 읽게 되었을때, 나는 정말 도무지 어쩔수 없는 전율로 무릎을 꿇고 울었다.
그야말로 통곡을 하듯, 그렇게 큰 소리로 울었다.

불과 며칠전, 호산나라고 외치며 예수께 환호했던 군중이 이제는 그 예수를 십자가에 매달고 있는 장면.
나는 그 군중 속에서, 얼굴이 새빨개 져서 그 예수를 큰 소리로 조롱하며 비난하고 있는 나를 보았다.
그리고 피투성이가 되어 있는 예수는, 이 말씀을 하실때, 그 군중속의 나를 바라보고 계셨다.

당연히 내 주(Lord)가 되셔야하는 창조주로부터 멀리 떠나있는 나를,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시며 내 허물을 그렇게 자신의 온 몸을 던져 담당해주시는 것이다.
예수께서 하신 이 말씀은, 하나님을 떠난 인간의 상태가 어떠한 것인지, 그 인간을 향한 그분의 사랑이 어떠한 것인지, 그리고 그것을 위해 감수해야했던 하나님쪽에서의 cost가 얼마나 엄청난 것인지 하는 것을 드러낸다.

20여년 전, 기숙사 방에서 혼자 무릎을 꿇었던 이후…
나는 이 말씀을 접할때마다 다시 무릎을 꿇어 흐느끼는 것 이외에 다른 어떤 반응도 할수가 없다.

주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