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을 어떻게 정리할까?

2011년을 시작하면서 내 새해결심을 다음과 같이 적었었다.

… <좋은 사람되기>
라고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자꾸만 지나치게 나 자신을 functional unit으로 내 스스로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자꾸 반복해서 빠지는 함정으로부터 나를 자유롭게 하는 일은…
내가 to-do list를 accomplish 해나가는 것 이상의 가치가 있음을 바라보고, 
이땅에서 내 삶의 목표가 doing에 있지 않고 being에 있음을 더 깊이 깨닫고 발견해나가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한해를 정리하면서…

정말 내가 좀 더 좋은 사람이 되었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대충 다음과 같이 평가를 해본다.

더 따뜻한 사람이 되기 (C+)
더 사려깊은 사람이 되기 (B-)
더 유능한 사람이 되기 (A-)
더 많이 아는 사람이 되기 (A0)
더 참을성 있는 사람이 되기 (B-)
더 포용력있는 사람이 되기 (B0)

여전히 나는 functional unit으로는 꽤 많이 improve 한 것 같지만,
‘더 좋은 사람’이 되었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뭐 그게 한해의 결심으로 후딱 될 수 있을리가 있나.
내년에도 또… 그것도 안되면 그 다음해에도… 그렇게 계속 해보는 수 밖에 없지 않을까. 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