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그룹 성경공부 때문이다!?

최근 마태복음을 공부하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아니, 이처럼 공격적인 선언으로 가득차 있는 이런 복음서를 읽으면서,

어떻게 도대체 멜랑콜리한…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정만화 같은… 그런 기독교를 진짜라고 믿을 수가 있는 걸까?

그건…

활활타는 용광로 앞에서 작은 주전자를 들고 차 한잔 마실 물을 끓여보겠다고 하는 것,

나이아가라폭포가 쏟아지고 있는데, 작은 생수병 하나 들고, ‘생수’ 받아가겠다고 나서는 것,

3000년 묵은 키가 100미터가 되는 큰 나무를 보고, 그걸 분재해서 집에 키우고 싶다고 하는 것 보다도 더 터무니 없는 것이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내가 뭐 대단히 긴 세월을 기독교인으로 살아온 것은 아니지만,

늘 내가 ‘순정만화’식의 기독교 메시지만을 들었던 것은 아니었던 것 같다.

예전에는 그래도 거칠고 투박하고, 심지어는 신학적으로 약간 편향이 있었을 망정,

‘선포’, 혹은 ‘선언’ 이라고 번역하는 ‘케리그마’가 살아 있었던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과연 무엇이 현대 기독교를 이처럼 천박하게 만들었을까?

최근 내가 고민하면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소그룹 성경공부’이다.

뭐 아는 사람은 다 알지만, 나는 소그룹 성경공부를 무척이나 소중하게 생각하며 지난 20여년을 보내왔다.

늘 소그룹 성경공부를 하며, 인도하며 살았다.

그런데,

현대 교회의 소그룹 성경공부는,

‘선포’의 장대한 서사시와 같은 복음을,

어린아이들이 부르는 동요와 같은 scale로 전락시켜 버렸고,

복음의 사유화 (privatization)을 가속화 시킨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신학적으로 많이 부족한 인도자가,

그저 좋은 성경공부 분위기를 만들려면…

우리끼리 서로 힘이 되는, 따뜻한 이야기, 

위로와 격려가 되는 이야기…

이런 것에 치중할 수 밖에 없게 되고,

결국 위에서 기술한 것과 같은 결과를 가져오게 된 것이 아닐까.

‘말씀’을 전하고,

‘말씀’을 나누고,

‘말씀’을 배우면서…

삶과 사랑을 나눈다고 이야기하는 소그룹 성경공부가… 사실은…

말씀을 말씀답지 못하게 하고, 

말씀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shallow한 자기 생각을 나누고,

말씀을 배우기 보다는 말씀을 사유화하는 것을 배우고,

그래서 궁극적인 삶과 사랑의 의미를 찾는 것을 방해하는 것이 되어버린 것은 아닐까.


Comments

소그룹 성경공부 때문이다!? — 2 Comments

  1. 큰 복음이 살아있는 성경공부, 그복음이 축소되지않고 사유화되지 않고, 그대로 내삶에 녹아드는 성경공부, 어떻게 하면 될까요?

    성경공부라는 방법자체가 태생적 한계성을 지니고 있는 것일까요? (그렇다면 성경공부는 최소한 말씀하신 면에 대해서는 소망이 없는건데…)

    아님 성경공부를 인도하고 배우는 사람, 운용하는 방법에서 문제가 있는 걸까요?
    (‘평신도 지도자'(성경공부인도자) 라는 컨셉자체가 일정정도 신학적 소양 측면의 희생을 감수할수 밖에 없는 구조이긴 한데….)

    아 또 성경공부를 함께 해 나가야 하는 입장에서, 고민됩니다!

    • 좋은 point이시네요.

      가장 기본적으로는, 말씀하신대로,
      소그룹 성경공부의 한계를 인정하고,
      그 성경공부가 잘 할 수 있는 것 까지만 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소그룹 성경공부 강조하는 교회나 선교단체 등에서는,
      그게 신앙생활과 성숙의 모든 것인 것 처럼 이야기하는 것을 많이 보는데요…
      (사실 그게 꽤 effective한 tool 이긴 하죠!)
      그리고… 그런 세팅에서만 채워질 수 있는 영적 필요가 있는 것이 사실이긴합니다만….
      그 성경공부가 가지는 한계를 명확히 인식하고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그 성경공부의 인도자가,
      제대로된 신학적 관점 + 훈련을 받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고요.
      소그룹 인도자가 그것을 제공해주기 어려울 때에는,
      선포적 메시지가 전달되는 ‘예배’ 세팅을 통해서 그 부분을 채워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고요.

      또,
      성경공부 인도자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어느정도 성경공부인도에 익숙해지고 나면,
      마치 신앙생활 통달한 것 같이…
      이대로 쭉~ 가면 된다…는 식의 생각을 갖는 것을 많이 보는데,
      이게 대단히 위험한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소그룹 인도자가 계속 성장해가며 훈련받는 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중대형교회 소그룹 인도자,
      선교단체 간사들이나 리더들,
      심지어는 목회자들에게서도..
      “소그룹 성경공부 만능론”을 보곤 하는데… 음……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