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14 Chicago Conference 마친 단상들 (4)

뭐 하루 반짝 참석해놓고 이래저리 길게도 쓴다고 뭐라고 하실 분들이 계시겠지만서두,

뭐 내 블로그니까 내맘이다. ㅎㅎ

어제 글에 이어서…

이번에는 집회 자체는 거의 참석하지 못했고,

공동대표 모임, 간사 모임에 좀 참석했고, 몇분들과 이야기를 좀 나누었고, 그리고 중보기도실, 서점 등 다니면서 오랫만에 뵙는 분들 인사다닌게 전부였다.

코스타와 관계된 여러가지 기사들, 사건들, 그리고 facebook이나 다른 포스팅들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들을 해 보았다.

집회 직전에,

문창극 총리후보를 support하는 성명서를 낸 어르신 목사님들도 그 자리에 계셨고,

그것을 보면서 저분들과는 도무지 함께 할 수 없다고 열받아하는 사람들도 그 자리에 계셨다.

그중 어떤 분은, 아예 설교 시간에 보수적 정치적 발언을 하시기도 하셨고,

그걸 보고 엄청 열받은 강사님도 계셨다.

그 두가지의 정치적 입장을 놓고 보았을때,

내가 나름대로 가지는 정치적 입장은 비교적 뚜렸하다.

한국 선거에 투표한 적이 많지는 않았지만, 내가 처음 선거권을 받은 이후 

92년 대선부터 최근 대선까지 늘 한쪽 후보만을 위해 투표했다.

이 블로그에서 자주 드러내고 쓰지만, 나는 어떤 특정 정치집단은 매우 싫어한다. (한국도 미국도 마찬가지이다. ^^)

그러나,

이런 세팅에서 이번에 더욱 많이 고민하게 되는 것은…

과연 이렇게 다른 정치적 색깔을 가진 사람들이, ‘복음’안에서 한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은 불가능할까? 하는 것이다.

내가가진 정치적 입장이,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에는 유일한 신앙적 입장인 것 같아 보인다 하더라도 

(사실 나는 그런 입장을 갖는 것은 일종의 오만일 수 있다고 본다.)

적어도 반대의 정치적 입장을 가진 사람들이 가진 신앙 자체를 일단 받아줄수는 없는 걸까? 

꼭 저 반대쪽 ‘빨갱이’ 혹은 ‘꼴통’을 쳐부수고 쓸어버려야만 직성이 풀리는 걸까?

적어도 코스타 세팅에서는,

양쪽의 분들이 불편하게 여기는 한이 있더라도, 

양쪽의 분들을 다 모시고 우리가 한 하나님을 섬기고 있다고 고백하도록 하는 시도를 해봐야 하는 걸까?

아니면 그것은 코스타 세팅에서 해잴 수 없는 무모한 시도일까?

정치적 입장은, 그리스도인으로서 충분히 가질 수 있느 것이지만,

그런 정치적 입장은 신앙의 하위 개념으로서 다른 해석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며, 

똘레앙스를 갖는 것은 불가능 한 일일까?

5 thoughts on “KOSTA/USA-2014 Chicago Conference 마친 단상들 (4)

  1. 저도 비슷한 고민을 이회창-김대중 대통령 선거때 하였습니다. ㅋㅋㅋㅋ (너무 오래된 이야기..ㅋㅋ) 그때 친구들이 보수(?)와 진보(?)로 나누어지고 마치 상대방과 함께 할 수 없는 존재처럼 글들을 쓰는 걸 보면서, 신앙이 정치보다 하위의 개념인가? 아니면 신앙과 정치신념은 강력히 묶여 있는 것인가?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고 한신앙(?)을 고백하는 우리가 함께 할 수 없는가를 고민했었습니다. 오래전인데도 아직도 기억에 남아 있네요. (사실 그전까지만 해도 적과 아군이 비교적 뚜렸했었고, 또 김영삼 김대중 선거에서는 이야기가 공론화될 장이 없었어요.)

    그이후, 이것을 해결(?)하는 방법은 정치적 색채를 최대한 드러내지 않는 것이었죠. 서로 그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고 누가 이야기 하더라도 대응하지 않는 (무시?) 것이 음… 같은 신앙공동체 내 친구관계들을 유지하는 방법으로 자리잡았습니다.
    해결이라기 보다는 회피네요.

    근데 이게 가능할까? 특히 코스타에서, 삶과 신앙의 통합을 지향하는 복음주의 코스타에서는, 회피하는 것은 답이 아닐듯 한데, 어떤 대안을 가지고 함께할 수 있을까 궁금합니다….

  2. 헉, 생각해보니 이회창-김대중때가 아니라 이회창-노무현 때였네요… 그때가 되어서야 인터넷 커뮤니티가 생기고, 친구들이 함께 모이는 홈피가 만들어졌네요…ㅋㅋㅋ

    • 97년 대선인지, 2002년 대선인지가 헷갈리실 정도로 아땅님께서 연로하신 건가요? ^^

      정말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겪게되는, 겪고있는 과정인 듯 합니다.
      하나님 나라 백성들에게 하나님께서 주시는 과제는,
      정치적이거나 반정치적이거나 비정치적이라기 보다는,
      초정치적이어야 할 것 같은데 말이죠…

  3. 헉… 세상이 정말 좁다능… 앞으로 착하게 살아야 겠구나 생각을 합니당…..-.-;

    어쨌든 두분 좋은 시간을 보내셨을 것 같습니다,ㅋㅋㅋ
    시카고 오디오 기다리고 있습니다.
    전교수님 강의도 들어보고 싶어서요.ㅋㅋ (작년에도 들었거든요..ㅋㅋㅋ)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