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of the King

이번주 설교는 Eschatology에 대한 것이었다.

결국 궁극적으로 어떤 일이 있게될 것인가, 그것과 관련된 우리의 소망은 무엇인가.

보통 나는 설교 시간에 노트를 하면서, 

그 내용을 담아보려고 노력을 많이 하는 편이다.

그런데,

어제는 노트를 할 수 없었다. 

그저 그 설교에 몰입하며 끝까지 들었다.

Tim Keller가 예전에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

설교를 정말 제대로 하면, 처음 설교를 할때 노트를 하던 사람도 펜을 놓고 몰입해서 듣게 된다고.

내가 딱 그랬다.

몸과 마음이 다 무겁고 힘든 상태에서 참석한 얘베에서,

하나님께서 주신 특별한 선물이 아니었다 싶다.

좋은 설교를 듣고 나면, 당연히 설교자에게 감사해야할 일이겠지만, (그리고 많이 감사하지만…^^)

또한 그 설교를 함께 들었던 사람들이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감사했다.

2 thoughts on “Return of the King

  1. 팀 켈러도 그런 말을 했군요.
    ㄱㅈㅁ목사님도 그런 말을 하셨죠.
    그냥 적는 것을 포기하고 듣게 된다고…
    언제쯤… 그런 경지에 오를 수 있을까요?
    ㅇㅅㅎ목사님께 한 수 배워야겠습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