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

내가 미국에서 처음 잡은 직장은,
소위 class가 명확하지 않은 그런 직장이었다.

연구원이었던 나와, technician이었던 사람들과 매우 격이 없이 지냈고,
서로 자유롭게 토론도 하고, 생각도 나누고 새로 배우기도 하고…
누가 박사학위가 있는지 없는지도 잘 몰랐고,
나도 누가 어쩌다 Dr. Kwon 이라고 부르면 깜짝 놀랄 정도였다.

반면,
지금 내가 있는 직장에서는 소위 그 ‘계급’ 혹은 class가 꽤 명확하다.
어찌된 일인지, technician들은 나를 모두 다 Dr. Kwon 이라고 부른다.
처음에 나는 그게 하도 불편하고 어색해서, 그러지 말고 Ohseung 이라고 부르라고…
please don’t call me Dr. Kwon… 이렇게 이야기했더니만,
이 사람들이 나를 Dr. Ohseung 이라고 부른다. -.-;

이 직장에서는,
technician들은 engineer들에게 일거수 일투족 지시를 받아서 움직인다.
engineer들은 주말에 자기 집에서 쉬면서, technician 보고는 주말에 나와서 일하라고 시키기도 한다.

어쩌다 점심을 먹으러 나갈때도,
엔지니어들과 테크니션들이 함께 어울려 나가는 경우는 참 흔하지 않다.
엔지니어들은 자기들끼리, 테크니션들은 자기들끼리 이야기하고 차도 마시고 밥도 먹는다.

음…
나는 정말 이런게 정말 많이 불편하다.

어차피 직장에서 주어진 role이라는게 있으니, 그 role에 충실하는 것은 필요한 것이겠으나,
그 role이 서로 넘을 수 없는 경계가 되어버리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는,
그저 그것이 답답하게 느껴진다.

나는 일부러 technician들에게 이런건 잘 모르겠는데 좀 가르쳐 달라…
이런 문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이렇게 물어보고 부탁도 하면서 그 사람들이 나와 ‘동등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을 하는데…
너무 자주, 그 사람들이 그걸 불편해 하는 것 같다.

지난주는,
그 technician중 한 사람이, 좀 핀트에 맞지 않는 데이터 분석을 하는 이메일을 몇 사람들에게 보냈다.
나는 금방… 어휴… 이 바쁜 와중에 내가 이런 엉터리 이메일에 답장을 해줘야 하나…
투덜 거리면서,
그 사람의 이메일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이메일을 보내버렸다.

그 사람은,
그 이후 자신의 의견을 내지 않고 있다. -.-;

한번의 내 이메일이,
그 사람과 나 사이에 벽을 만들어 버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