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이런 저런 일들을 겪으며,
회사에서도 그렇고 교회에서도 그렇고 기타 다른 여러 세팅에서…

내가 일을 주도해서 하는 입장이 아닌데,
내가 보기에 분명히 이건 잘못된 방향이다 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그게 늘 내 생각이 맞는 건 아니지만,
대개 이런 분석들은 맞는 경우가 꽤 있었다.

그럴때 나는 대부분 그 일을 주도하는 사람(들)이 그걸 하도록 훨씬 더 놓아두는 편이다.
간섭을 하거나 지적질을 하는게 대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곤 한다.

그러다보니…
이런 아니다 싶었고,
그런데도 이건 아닌 방향으로 계속 진행되었고,
그것이 곪아 터지게되는 것을 꽤 여러번 경험했었다.

나는 일반적으로 참 후회를 많이 하면서 사는 편인데…
아, 그때 그건 아니라고 이야기하고 내가 좀 더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뛰어 들었어야 했는데…
싶은 것들이 참 많다.

요즘,
내 주변에도 그런 것들이 좀 있다.
내가 꼭 뭔가를 주도하지 않는 상태에서,
그 주도하는 사람에게 충분히 문제를 잘 설명하고 설득하는 것은 왜 이렇게 힘이드는 일일까.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