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이지 않고 잃어버리는 건 아닌가

내가 대학생때 박영선 목사님의 ‘하나님의 열심’이라는 책을 참 열심히 읽었다.
그리고 아주 크게 감명도 받고, 아주 좋았던 기억이 있다.

그런데 지난주 갑자기 이 책이 생각이 났는데, 막상 책의 내용은 거의 기억이 나지 않았다.
인터넷에서 그 책의 목차를 찾아보니 이 책은 아브라함, 야곱등 성경의 인물들의 이야기속에서 하나님께서 그 사람들에게 어떻게 개입하셨나 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였다.

아, 그랬구나.
나는 그때 그렇게 열심히 그 책을 읽으면서 밑줄도 긋고, 책갈피도 해가며 그 책의 내용을 곱씹으며 내것으로 만들어보려고 했었는데 막상 그 책의 내용을 제대로 기억도 못하고 있는 것이었다. ㅠㅠ

그런데,
그 책의 독후감과 서평을 써 놓은 블로그등의 글을 두어개 살펴보니,
아… 그래… 정말 내게 그렇게 깊게 깨달음을 주었던 내용이 조금씩 다시 생각이 난다.

삶 속에서 내가 깨닫고 배우고 경험한 것들이,
내게 쌓여서 나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그저 흘려보내며 잃어버리고 있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에 참 안타까웠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