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k-taking faith

믿음이란… 근본적으로 risk-taking 하는 측면이 있다. 므나의 비유나 달란트의 비유에서,주인이 밑천을 그냥 묻어두었다가 다시 꺼낸 종들을 책망한 것은,이윤을 남기지 못한 것에 대한 책망이라기 보다는…주인을 ‘hard master’로 인식한 것에대한 책망의 성격이 더 크지 않을까 싶다. 주인을 hard master로 인식하고,risk taking 하지 … Continue reading

나의 가치, 나의 행복

내가 스스로 매우 가치있다고 생각할 수록,그것만큼 나를 무가치하게 하는 것은 없으리라. 그러나,내가 스스로 하나님 앞에서 정말 무가치 함을 가슴깊이 인정할 때야만 비로소 내가 가치있게 되는 것 같다. 내가 스스로 행복함을 추구할수록,그것만큼 나를 불행하게 만드는 것은 없으리라.그러나 내가 스스로 superficial한 행복을 … Continue reading

이해하는 삶과 경험하는 삶

‘삶’이 이해될 수 있는 것일까.내가 20대에는, 그렇게 믿었다.그리고 내가 ‘이해’하고 있다고 믿었던 삶을… 나는 ‘알고’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그것을 ‘경험’하지 않고든… 절대로 ‘알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단순한 사실을 지난 10여년 동안 참 깊이 경험한다. 예수님의 성육신은,바로 그런 모델이 아닐까.그분이야 ‘알기’위해서 반드시 그렇게 하실 … Continue reading

내가 다른 사람을 보는 것, 다른 사람이 나를 보는 것

얼마나 내가 성숙했는가 하는 것을 판단하는 기준 가운데 하나는, 내가 다른 사람을 보는 시각과다른 사람이 나를 보는 시각 가운데 어떤 쪽에 더 신경을 쓰느냐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대부분의 사람은 95% 이상의 관심이, 다른 사람이 나를 보는 시각에 맞추어져 있지만,점점 … Continue reading

포스트모던 세대

내가 생각하기에,나는 매우 모더니즘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다. 소위 ‘신세대’로 분류되는 사람들은 특징은 포스트모던적이고. 오랬동안,나는 내 모더니즘식 접근법이 ‘정공법’이고포스트모던적 접근법은 ‘꽁수’라는 생각을가지고 있었다. 그리고,기본적으로 복음을 전달하는 가장 강력한 tool은 모더니즘식 논리라고 여겼었다. 그러나,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조금씩 깨닫게 된다. … Continue reading

내가 보는 나, 다른 사람이 보는 나

1. 내 professional field에서 나는, 내 지도교수가 나를 underestimate 한다는 생각이 들때마다 몹시 답답하고 화가 났었다.지도교수가 보는 나보다, 내가 보는 나는 훨씬 더 능력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해왔다. 그리고 내 지도교수의 성향과 내 성향의 차이의 문제도 있겠지만,내 지도교수에게 (아니면 주변의 … Continue reading

국가보안법 폐지가 나와 무슨 상관이람?

이데올로기의 특징은, 자신과 다른 생각 모두를 적으로 만들어 버린다는데 있다. 저쪽이 죽어야 내가 산다.자신의 적을 무찌르는 것이 내 존재의 근거가 된다. 쳐부수자 공산당, 때려잡자 김일성. 나도 한때 이걸로 전국 웅변대회에 나가 상도 받았었다. 괴수 김일성을 이땅에서 몰아내자고 이 연사 힘차게 … Continue reading

The Passion of Christ – 그리스도인의 거룩한 상상력?

대히트를 친 영화 The Passion of Christ 영화에 대한 평가가 대단하다.교회에서도 그 시리즈의 설교가 계속되고, 그 영화를 기초로한 성경공부 교재들이 나오는가 하면 전도용으로 이 영화가 사용될 기대를 많은 사람들이 하고 있는 듯 하다.이 영화를 보고 자신이 살인을 저지른 것을 자수한 … Continue reading

복습

요즈음은,내가 예수님을 믿고 나서 ‘배웠던’ 기초 개념들을 복습하곤 한다. 그런데,얼마나 내가 그 중요한 것들을 잊고 살고 있는지 깜짝깜짝 놀란다. 하나님께서 나를 사랑하신다는것,내 인생을 하나님께서 조절하셔야 내가 안전하다는 것,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신다는것… 내 삶이 나를 지치게 만들때,내가 돌아가 휴식할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