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말을 또 한번 하기

내가 잘 하지 못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당연한 말을 또 한번 하는 것이다.

가령, 내가 참 고맙게 생각하는 사람에게 고맙다고 이야기하는 것,
나와 대화상대가 이미 공통적으로 알고 이해하고 있는 것을 다시 확인하고 이야기하는 것 등등…

아마 나는 그렇게 하는 것을 시간낭비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그러나 때로는,
이렇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많이 배운다.

매우 자주, 같은 presupposition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가만히 이야기해보면 매우 다른 presupposition을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고,
나와 매우 다른 context와 background에서 문제와 상황을 접근하기 때문에 의외로 내가 아주 기초라고 생각하는 것이 함께 공유되고 있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그리고 또한,
인간이 모두 감성적 존재이기 때문에, 무엇을 이야기하느냐 하는 것만큼이나 어떻게 이야기하느냐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경우 내 대화 상태가 아주 당연해 보이는 말을 하는 것을 들으면서… 아니 왜 저런 말을 저렇게 길게 해야할까… 하는 의문을 품게도 되지만,
어쩌면 그렇게 하는 것은 이미 상대에 대한 배려와 존경과 사랑이 그렇게 말하는 사람에게 배어있기 때문일수도 있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