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09 주제

KOSTA/USA-2009의 주제는…

“예수 안에서의 평화, 세상을 향한 용기”
“Shalom in Jesus, Courage against the World”

요한복음 16:33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말한 것은, 너희가 내 안에서 평화를 얻게 하려는 것이다. 너희는 세상에서 환난을 당할 것이다. 그러나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표준 새번역)

기대가 크다.

다음은, KOSTA/USA의 공동대표들과 KOSTA 국제 이사들께 보낸 공문에 사용한,
KOSTA/USA-2009의 간략한 배경및 취지 설명이다.

현재 한인 디아스포라 학생들은 (그리고 조국의 청년학생들도 마찬가지로) 심한 세속화의 경향에 휩쓸려 가고 있다. 이것은 그리스도인과 비그리스도인 모두에게 해당한다.

그리고 이들은, 더 이상 무엇이 옳은가 그른가, 미래를 위하여 어떤 가치있는 삶을 살 것인가를 추구하지 않고 눈앞의 이익에
매달려 사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보니 깊이있는 삶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고 안락한 삶만을 추구하거나 안락한 삶에 안주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여러가지 분석이 가능하겠으나 시대가 지극히 경쟁적이 되고, 물질주의화
하면서 사람들이 그것에 편승하지 않을 경우 그 시대로부터 낙오될 것이라는 두려움이 있다는 사실이 그러한 경향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외칠 구호도, 흔들 깃발도 함께 부를 노래도 잃어버린 채 그 시대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세상에 끌려가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명령하시는 삶의 모습 자체를 포기하거나 타협하고 순종하지 않는 것은 이러한 두려움에 기인한다.

세상이 알지 못하는, 세상이 이해하지 못하는, 세상이 잃어버린 소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헌신하는 사람들이 그 어느때보다 더
필요한 이 시대의 상황에서 복음에 사로잡힌 한인 디아스포라 청년 학생들이 세상에 당당히 맞서는 일들을 해야한다. 피조 세계의 전
영역에서 그리스도를 주로 선포하고 하나님과 이웃을 섬기는 힘은 그리스도께서 이미 세상을 이기심으로 우리에게 주어진
평화(shalom)로부터만 주어질수 있다. 그리고 그 참된 평화를 가질때에 우리는 세상을 향해 당당하게 나아갈 수 있다.
이제는 용기를 내어 그리스도의 평화로 세상에 당당히 맞설때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