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or or Director?

예전에는, actor가 되고 싶었다.
실제 대학때 연극에 빠지기도 했었지만…

실제 삶에서도, 내가 무대위에 서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내가 무엇인가를 해내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director가 되고 싶어졌다.

내가 무엇을 하기 보다,
다른이들이 무엇을 하도록 가이드를 해주고 바운더리를 만들어 주는 사람,
방향을 제시하고 무대 뒤에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 즐겁게 느껴졌다.

그런데 최근,
다시 actor로서 살아가는 것에 대해 많이 생각한다.

2 thoughts on “Actor or Director?

    • ㅎㅎㅎ
      그렇군요. 그런데 그건 대가들이 그렇게 하거나…
      아니면 아주 3류감독들이 그렇게 하거나 그렇잖아요.

      3류는 되기 싫고, 대가는 아니고..
      고민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