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사람이 시키는 일을 하기

최근 회사에서,
여러 사람의 일을 좀 도와주고 있다.

그중 하나가, process를 해서 defect analysis를 하는 것인데…
비교적 새로 들어온 사람 한 사람이 defect analysis를 하는 것을 도와주고 있다.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내가 다른 사람의 credit을 빼앗아오지 말자…
내가 하는 일로 다른 사람이 benefit을 얻도록 하자… 는 등의 원칙을 지키려고 가능하면 노력하고 있는데,

최근 이 사람이…
마치 나를 자기 전속 technician인양 대하는 것을 몇번 접했다.

이런 것을 좀 해달라고 sample을 틱 던져주기도 하고…
이만하면 되었으려니… 하고 열심해 해서 주니까 더 요구해오기도 하고…
다른 이들과 이야기하면서는 자신의 일인 것으로 present 하곤 하고.

우씨…
그런 생각이 들다가…

그러면 어떤가.
그 사람이 나를 정말로… 막 부릴 수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면 어떤까.
그렇다면 내가 그 사람을 부려먹는 것을 원한단 말인가.

다른 이들을 exploit 하지 않겠다고…
복음적 삶의 핵심 가운데 하나가… 다른이들의 종이 되고 밥이 되고… 다른 이들에 의해서 이용당하는 한이 있어도 그것을 보복의 대상으로 삼지 않고 하나님께 의탁하고…
그런 것이라고 몇번씩 곱씹고 다른 곳에서 메시지도 하고 글도 쓰고 하지 않았던가.

아니…
나는 이 작은 해프닝 하나에도 이렇게 쉽게 내 안의 평안을 빼앗기다니.

함께 일하는 그 사람은,
그저 말하는 스타일이 그렇수도 있고,
당연히 내가 해주던 일이었느니 더 부탁하는것이 자연스럽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아니면 그냥 순전히 내가 그 순간 잠깐 다른 일로 기분이 나빠있었는데 그 사람이 약간 급하게 이야기하느라 퉁명스럽게 이야기한 것을 내가 과장해서 기분나쁘게 들었을 수도 있다.

내가 해야하는 일은…
그런 상황 속에서 나를 높이려는 이 추잡한 내 사고방식을 가슴아프게 여기고…
어떠한 상황에도 다른 이들을 exploit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다시 되새기고…
부지불식간에 내가 다른 이들에게 막대한 것은 없는지 반성하는 일이 아닐까.

지난 주일 설교를 들으며,
counter-cultural Christian way의 중요한 핵심이… 나를 드러내고 높이려는, 출세하고 더 많이 올라가려는 세상의 가치에 대항하는 것이라고 다시 되새겼었는데…
빌립보서 2장을 다시 묵상해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