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 집회 앞두고…

간사로 섬기던 시절에는,
코스타 집회를 앞두고 적어도 하루정도는 꼭 하루 휴가를 내야만 했었다.

준비해야하는 일들을 대개는 다 준비를 하지 못해 허덕이다가 ‘피 같은’ 휴가를 써야만 하는 지경에 꼭 몰리게 되었었는데…

올해는,
아마도 코스타 집회 앞두고 일이 많고 바빠서 휴가를 내게될 것 같지는 않다.

그렇지만,
마음을 준비하며 하루 깊이 기도하는 휴가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참 간절하다.

요즘 회사에서 돌아가는 일로보면…
그런 luxury를 누릴 가능성은 희박해 보이긴 하지만…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