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여행

지난 주말에는,
뉴저지에 다녀왔다.

간사들 몇명이 모이는 작은 모임이었지만,
꼭 가고 싶은 마음이 큰… 그런 모임이었다.

왕복 비행기표가 자그마치 600불이나 하기에,
너무 부담이 되어서 사지 못하고,
대신 차로 약 1시간 반 떨어진 곳에있는 작은 공항으로 가기로 했다. 그렇게 하면 비행기표가 약 200불 가량 싸게 되었다. 대신 금요일 오후 회사를 비워야 했으나…

금요일
금요일 오후 1시반, SJC 공항 출발예정이었으나, delay되어 2시 반정도에 출발하였다.
ORD에서 갈아타야하는데, 비행기가 delay되는 바람에… connection을 놓쳤다.
ORD 근처의 호텔을 하나 잡고, 거기서 하루 묵었다.
시차 때문인지 중부시간으로 밤 1시가 거의 되어서야 잠이 들 수 있었다.

토요일
아침 비행기를 타기 위해 아침 5시 반쯤 일어나서… 공항으로 향했다.
ORD에서 결국 우여곡절 끝에 아침 8시경 출발하는 비행기를 타고, ABE 라는 공항에 오전 11시 30분쯤 도착했다.
운전을 하고 모임 장소까지 가니 오후 1시 반 정도 되었고…
그로부터, 기도와 회의를 반복하다가… 밤 11시 반 정도에 ‘공식적인’ 회의를 마감하였다.
그리고 약 새벽 2시 반까지 추가의 ‘비공식적’ 대화들…

일요일
그리고는 샤워를 하고, 차를 다시 타고.. 박카스 한병을 마시고는… ABE 공항으로 다시 왔다.
공항에 도착하니 새벽 4시.
렌트카 안에서 약간 졸다가… 5시에 공항으로 들어가서 아침을 사먹고는,
7시에 ORD로 행하는 비행기를 탔다.

아침 8시 조금 넘어서 ORD에 도착했는데,
SJC로 가는 다음 비행기가 또 2시간 정도 delay되었다.
거의 오후 1시나 되어야 ORD-SJC 비행기가 뜬다고…
자리에 앉아서 졸다가, 공항 구경하다가… 조금 있으니… 비행기가 over-booking 되었다고… 자리를 양보하면 300불 짜리 travel voucher를 주겠다고 방송을 해왔다.
재빨리 가보니… 1시간만 더 기다리면 LAX로 가는 비행기를 타게 해준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SJC에는 저녁 7시 반쯤 도착하는 것으로 하고. 어차피 늦은거… 그래서 그 offer를 accept 했다.

그런데… 이번엔 LAX 가는 비행기가 또 한 시간 정도 delay 되었다!
그래도 LAX에서 layover 하는 시간이 약 3시간 정도 여유가 있었으므로 괜찮았다.
LAX 가는 비행기를 결국 오후 2시 반쯤 타게 되었고,
LAX에서 두시간 정도 기다린 후에 SJC 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SJC 공항부터 우리집까지는 또 40분 정도.
집에 도착하니 저녁 8시 반이었다.

밤 10시쯤 잠자리에 누웠는데…
그 전날 중부시간 새벽 5시 (서부시간 새벽3시) 이후 처음 누워보는 것이었다!
43시간 만에 누워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정말 엄청 무리를 한… 여행이었지만,
마음에 소망과 기대가 한 가득이다.

이런거… 또 하라면… 몇번이라도 또 할 수 있을 듯 하다!!! ^^

2 thoughts on “긴~ 여행

  1. 이번 모임은 유독 딜레이도 많고 여러가지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저도 주일 오후에 쉬지 못하고 또다른 조직의 이사회가 있어서 그거 준비하고 모임 마치고 집에가니 완전히 파김치가 되었더랬지요. 권간사님 만큼이나요 🙂

    • 이번에 정말 정말 애 많이 쓰셨어요!
      아마 우리가 함께 고민해야 하는 것이… 이번 모임에서 겪었던 delay들 만큼이나 지리하고 긴 과정이 될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을 통해 얻어지는 열매에 대한 기대가… 참 새록 해록 마음속에서 힘을 주네요!
      함께 손잡고 기도하는게 어찌다 좋던지…
      우리 모두 더 자주 그렇게 기도하면 좋을 것 같아요.
      그렇게 마음을 모아 기도하면서 함께 하나님의 마음을 우리 안에 담아보죠 뭐.
      서울신문 기사, 정말 멋지던데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