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내가 처음 예수를 믿었을 때…

내가 처음 복음을 진지하게 바라보게 되었을 때,
처음 예수와 ‘관계’있는 사람이 되었을 때,

두가지 중요한 혼란/변화가 내게 있었다.

정말 내가 새로 눈을 떠 알게 된 이것이 ‘진리’라면…
내가 여태껏 세상을 바라보고 있었던 모든 기초가 다 부정되는 것이었다.
그 엄청난 세계관의 변화를 어떻게 감당해야 하는지…
내 세상을 지탱하고 있었던 기둥 자체가 무너져 버렸으니…
그리고 여태껏 내가 기둥으로 인식하지 못하던 것이 세상을 지탱하고 있는 것이었다니…
정말 기뻤지만, 한편 말로 다 할 수 없는 혼란을 겪었다.
그래서 정말 거의 미친듯이 공부했었다. 성경을 줄쳐가면서 읽고, 각종 신앙 서적을 닥치는 대로 읽고, 심지어는 여러가지 성경공부 교재들을 사서 혼자서 답을 달며 참고서 풀듯 공부를 했었다.
그러는 중 점차로 말씀과 함께 사는 삶이 체득되었던 것 같다.

두번째로,
정말 내가 새로 눈을 떠 알게 된 이것이 ‘진리’라면… 
내 모습 그대로의 ‘나’는 왜곡 투성이었다.
내가 그저 ‘괜찮다’, ‘정상이다’, 심지어는 ‘멋있다’고 여기던 내 모습은,
총체적인 변화가 필요한 아주 심각한 상태였다.
그래서 나는, 내 어그러진 모습을 고쳐나가는 일에 정신없이 매달렸었다.
잠깐 화가 나서 내 성질을 누르지 못하는 때나, 사람들에게 인정받기위해 나 자신을 과대포장하는 일을 자연스럽게 하는 내 모습을 발견할때마다, ‘이런 내 모습을 고쳐주시도록’ 참 많이 기도했다.
일상 생활 중에 잠깐이라도 짬이 나면 내 모습을 말씀에 비추어보며 참 많이 가슴아파했었다.
그러는 중 점차로 성화 과정을 겪어가는 것을 배워나갔던 것 같다.

그러나,
‘교회 생활’이 익숙해 지면서…
‘사명’, ‘비전’, ‘감동’, ‘뜨거움’, ‘개혁’… 등등과 같은 개념들이 점차 위의 내용들을 치환해나가는 것을 경험했다.
아이러니컬 하게도, 교회생활을 하면 할 수록 내가 성경을 통해서 만났던 진리의 태양빛보다는… 종교생활이 가져다주는 네온사인에 익숙해져가는 것을 경험했다.
한때는 그것이 성숙의 과정인줄 알기도 했으나…
좀 더 시간이 지나서 알게된 것은, 
나는 처음의 순수했던 ‘신앙 생활’을 버리고 ‘종교생활’에 오염되고 있었던 것이었다.

이번 코스타 집회를 통해서…
내게 주어졌던 그 순수한 열매들이 잘 회복되길…

그리고,
코스타 집회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예수를 닮아가는’ 영광스러움이 얼마나 큰 것인지…
그것이 그저 종교생활로 대체할 수 없는 얼마나 멋진 것인지…
보게되면 좋겠다.

현대 기독교가 제공하는 종교생활로부터 벗어나,
복음이 이야기하는 신앙생활로 회귀하도록 이끄시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어려보인다고???

하도 매스컴에서 ‘동안’이 좋은 것 처럼 이야기를 많이 해서,
사람들이 어려보인다면 다들 좋아하지만…
사실 나는 별로 내가 어려보인다/젊어보인다는 말을 즐겨듣는 편은 아니다.

대단히 거부감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어려보인다는 말을 들었을때 그것을 칭찬으로 듣는다거나, 그것 때문에 기분이 좋다거나 그렇지도 않다. 물론 내가 스스로 내가 어려보인다고 별로 생각하지도 않지만.

어려보인다는 말을 칭찬으로 사용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내게 어려보인다는 말을 할때, 그냥… 아…네… 이렇게 어색하게 반응하기 일쑤였다.

그.런.데.
가끔은… 나를… 진짜 내 나이보다 더 ‘어리게’, 혹은 ‘젊게’ 잘못 보는 사람들이 있다.
미국 사람들이야, 워낙 동양인들을 어리게 보니까… 그렇다고 하더라도,
한국 사람들 중에서도… 나와 연배가 비슷하거나, 심지어는 나보다 어린데도 내게 다짜고짜 반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특별히 그것을 바로잡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도 대개는 아니기 때문에,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 때가 많았는데…

문제는 내가, 내가 속한 단체를 ‘대표’해야하는 경우… 나를 얕잡아 봄으로써, 내가 속한 단체를 하대하는 분위기가 되어버릴때도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총무간사로 섬길때는,
‘내가 대학생일때, 아직 전두환이 대통령이었다’는 둥,
‘중학교때는 겨울에는 까만 교복, 여름에는 하늘색 교복을 입기도 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이야기할 때도 있었다.

지금도 우리 회사를 대표해서 한국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대화할때, 의도적으로 내 나이가 ’40대 중반을 향해 가고 있음’을 흘리곤 한다.

그러나…
속사람이 비록 새로워진다 하더라도, 
겉사람이 날로 후패해감을 느끼는 나이가 되다보니…
이제는 귀 옆의 흰머리도 꽤 보이고,
머리 숱도 좀 더 듬성듬성해 져 간다.

더 이상 내가 ‘나 나이 많소’라고 광고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나이 많게 보는 자연스러움이 생기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코스타 집회 기간 중이면, 
하루에 콩크리트 바닥에서 쪽잠 두어시간 자는 것으로 버티며 일주일 보낼 때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렇게 다시 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

지난 주말에 아내와 이야기 하면서,
아… 다음주에는 이제 기껏해야 하루에 4시간, 5시간 정도 자면서 일주일 보내게 되겠네… 했더니만,
‘어? 꽤 많이 자네요?’ 라고 아내가 이야기했다. 

15년 전에 그랬던 것 같이,
그렇게 체력으로 무지막지하게 버티는 것을 더 이상 할 수 없다 하더라도,
15년전 하나님께서 코스타 집회를 통해 부어주시는 감동의 크기는 오히려 더 커져만 간다.

그저… 감사할 뿐이다. 

코스타 집회에서 해보고 싶은 일들

1. ‘자봉’의 자격으로 한… 한시간 그야말로 ‘자봉’을 해보고 싶다. ^^
(어쩌면 이건 할 수 있을 것 같다. 강사 ride를 좀 하게될 것 같아 보이므로.)

2. 적어도 한시간 정도 시간을 내어서, 개인 기도실에서 기도한번 해보고 싶다.
(지난 15년 동안, 한번도 못했던 일. 그런데 금년에도 쉽지는 않을 것 같다. -.-;)

3. 아내와 함께, 단 30분 이라도… 휘튼 캠퍼스를 손잡고 걸어보고 싶다.
(이것도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 할 것 같다. 우리 둘다 새벽 4시에 일어나서 한 30분 걷자고 함께 굳게 다짐을 하지 않는 한.)

4. 내가 한번도 깊게 대화를 해보지 못한 한 사람과, 마음과 마음을 나누는 대화를 해보면 좋겠다. 
(지난 15년동안, 이런 일이… 두세번 정도 있었던 것 같다.)

5. 휘튼 서점에 한번 가 보던가, 휘튼 안에서 파는 기호식품 (커피, 아이스크림 등등)을 한번쯤 사먹어 보고 싶다. (이것도 역시 한번도 못한 일. -.-;)

그런데,
이런거 하나도 다 못해도…
이번 코스타 집회가 또 다시 많이 기대된다. ^^ 

늪에 빠진 사람

늪에 빠져 점점 진흙 속으로 빠져 들어가고 있는 사람이,
자신이 늪에 빠져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있거나,
자신이 빠져 있는 것은 그저 얕은 진흙탕일 뿐이라고 자신과 주변 사람을 속이고 있다면…
밧줄과 같은, 붙잡고 나올 것들을 던져줌에도, 오히려 그렇게 하는 것에 대해 화를 내고 있다면…
그래도 그 사람을 그 늪에서 건져낼 방법이 있을까?

혹은,
늪에 빠져 있는 사람이 자신이 늪에 빠졌다며 소리를 지르고 있긴 한데,
막상 도움을 주려하면 그 도움을 받으려 하지 않는다거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늪에 빠진 사람을 건져낼 아무런 방법이 없다면…
그래도 그 사람을 늪에서 건져낼 방법이 있을까? 

생각해보면 아주 막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사람을 섬기고 돕는 일은, 그 일이 어떤 일이건 간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위와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일을 만나면,
사람을 섬기는 일 자체를 포기하게 되거나,
그 사람을 돕지 못하는 나 자신에 실망을 하게 되기 십상인데…

그.러.나.
우리에겐, 우리 밖으로부터 (extra nos) 주어지는 ‘은혜’가 있다.
은혜란, 그 늪에 빠져들어가고 있는 사람을 위에서 강제로 붙들어 끄집어 내는 것과 같은 것이다.

사람을 섬기는 일을 할때,
쉽게 실망하거나 낙심하는 이유는,
은혜가 없다고 착각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코스타 집회 앞두고…

간사로 섬기던 시절에는,
코스타 집회를 앞두고 적어도 하루정도는 꼭 하루 휴가를 내야만 했었다.

준비해야하는 일들을 대개는 다 준비를 하지 못해 허덕이다가 ‘피 같은’ 휴가를 써야만 하는 지경에 꼭 몰리게 되었었는데…

올해는,
아마도 코스타 집회 앞두고 일이 많고 바빠서 휴가를 내게될 것 같지는 않다.

그렇지만,
마음을 준비하며 하루 깊이 기도하는 휴가를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참 간절하다.

요즘 회사에서 돌아가는 일로보면…
그런 luxury를 누릴 가능성은 희박해 보이긴 하지만… -.-; 

이번 중보기도팀에게 소개한 나의 기도생활

기도생활은… 
사실 좀 잡다하게(?) 이것 저것을 한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
 
사실 처음 기도에 깊이 몰입하게 된것은 96년-97년 즈음이었던 것 같은데요… 주로 새벽기도에서 부르짖는 기도, 방언기도 등등으로 발동이 걸렸었습니다.
 
그렇게 한 10년 하다가… 하나님께서 어느순간… 합심으로 기도하는 장소를 제외하고는 부르짖는 기도를 막으시는 것을 경험했었습니다. 방언도 잘 안되고요. (좀 당황스러웠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침묵하면서 기도하는 기간을 좀 보내다가… centering prayer라고도 하고 contemplative prayer라고도 하는 기도까지도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기도가 조금 더 깊어지는 경험을 했었는데요….

1-2년 전 부터는 예전의 기도 패턴이 돌아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Obedience, Convenience

하나님께 순종을 하는 삶을 살면,
하나님께서 다 책임져 주시고 이끌어 주시기 때문에 내가 고민할 필요가 없다.

뭔가 참 좋은 이야기인 것 같지만,

한편,
Obedience를 통해서 Convenience를 추구하려는 것 같은 생각에…
마음이 불편하다.

가끔은,
내 순종의 동기 뒤에, 죄성이 자리하고 있음을 본다.

아내와 찍은 사진

지난주에 민우가 학교에 아빠 엄마가 함께 찍은 사진을 가지고 가야 한다고 했다.
다른 사람 없이 아빠와 엄마만 나온 사진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제 없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뒤져 보았는데…
아내와 단 둘이 찍은 사진중 가장 최근 것이…
2002년엔가 찍은 것이었다!

아빠-민우가 함께 찍은 사진,
엄마-민우가 함께 찍은 사진은 꽤 많은데,
아빠-엄마가 함께 찍은 사진은 정말 없었다.

내가 사진찍은걸 좀 귀찮아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건 좀 심하다 싶었다.

아내와… 사진을 좀 찍혀야겠다. 

기도는 엔진?

사람들은, 따르고 싶은, 본받고 싶은 사람을 보면서,
그 사람의 사상, 논리, 지식등을 많이 배우려는 시도를 한다. 
그리고 어느정도 그 목표를 이루는 듯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어떤 사람의 신앙과 인격의 ‘엔진’과 같은 부분은,
그 사람의 지식이나 사상등이 아니라,
그 사람의 기도가 아닐까 싶다.

어떤 사람의 기도를 닮지 않고 그를 닮으려는 시도는,
자동차를 모방해서 만들면서 같은 모양과 색깔의 껍데기를 갖추면서도 엔진에 신경쓰지 않는 것과도 같지 않을까 싶다.

기도를 통해 어떤 이가 하나님 앞에 서는 모습은,
그 사람과 하나님과의 관계를 보여주는 가장 확실한 demonstration인것 같다.

Boston vs. San Francisco

boston.com 에서 Boston이 미국 내에 여러 category에 몇등에 해당하는지 정리해 놓은 기사가 있었다.
San Francisco는 각각 그 순위가 어떻게 되는지 찾아서 한번 정리해 보았다.

전반적으로,
San Francisco가 Boston에 약간 밀리는 분위기인데….
왜 나는 Boston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을까. ^^

Best Cities for Families
Boston :  3rd
San Francisco :  63rd
Who says: Parenting Magazine

Well-Read 
Boston (Cambridge) :  1st
San Francisco :  not on the list
Who says: Amazon.com

Healthiest
Boston :  3rd
San Francisco :  6th
Who says: The American College of Sports Medicine

Among Greatest Cities for College Graduates
Boston : on the list
San Francisco :  on the list
Who says: Kiplinger.com

Youngest
Boston : 5th
San Francisco : 2nd
Who says: RealAge

Most Pissed-Off (Higher number means angrier -.-;)
Boston : 81st 
San Francisco : 35th
Who says: Men’s Health Magazine

Best Place to Live for Those with Autism
Boston : 4th
San Francisco : not on the list
Who says: Autism Speaks
 

Worst Commute
Boston : 8th
San Francisco : 6th
Who says: The 4th Annual INRIX National Traffic Scorecard

Sports Town
Boston : 2nd
San Francisco : 32nd
Who says: The Sporting News 

Flirtiest
Boston : 2nd
San Francisco : 3rd
Who says: Badoo, a social networking and dating site  

Love
Boston : 6th
San Francisco : 11th
Who says: The Daily Beast

Smartest
Boston : 3rd
San Francisco : 2nd
Who says: The Daily Beast 

Best College Town
Boston : 4th
San Francisco : 1st
Who says: American Institute for Economic Research 

Fittest
Boston : 2nd
San Francisco : 8th
Who says: Forbes 

Running
Boston : 8th
San Francisco : 1st
Who says: Runner’s World 
 
Rudest
Boston : 6th
San Francisco : 14th
Who says: Travel and Leisure 

Best Microbrews
Boston : 7th
San Francisco : 9th
Who says: Travel and Leisure 

Drunkest
Boston : 8th
San Francisco : 3rd
Who says: Daily Beast 

Most Wired
Boston : 12th
San Francisco : 4th
Who says: Forb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