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머리에서 뛰어요

지난 주에, 민우가 mission trip을 가서 집에 없었기 때문에,
나와 아내는 평소 안하던 짓을 한번 해봤다.

그것은, 집에서 둘이 와인을 마신 것이었다!!!

우리 lab director가 와인 한병을 선물을 해 주었는데,
그것을 가지고 집에 와서 둘이 한번 마셔보자고 땄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가 둘다 술을 거의 못마신다는 것이었다.

신혼여행가서 칵테일 한잔을 시켜서 둘이 나누어 마시고는…
둘 다 완전히 기절했었던 만큼….
둘다 술을 즐기지도, 잘 마시지도 못한다.

와인을,
아내가 반잔 정도, 내가 한잔 정도 마셨는데…
둘다 온 몸이 빨개지고,
아내는 그게 신기하다면서 빨개진 다리, 팔 등의 사진을 막 찍었다.
그리고는 ‘심장이 머리에서 뛰고 있는 것 같다’며 정신이 없어 했다.

결국… 아내는 9시 조금 넘어서 쓰러져서 잠이 들었고,
나는 술을 마신 느낌이 영 상쾌하지 않아서…
앉아서 이런 저런 일을 하다가 그 술기운이 좀 없어진 후에 잠에 빠져들었다.

나도 대학교때엔, 술을 즐기진 않았어도, 억지로 마시면 좀 마시기도 했었는데…
술을 마시지도 즐기지도 않다보니, 아마 몸이 알코홀이 들어왔을때 어떻게 반응해야하는지 완전히 잊어버렸던 것 같다. ^^ 

2 thoughts on “심장이 머리에서 뛰어요

  1. 저는 누구라고 말은 안하겠지만 순진한 예전 룸메이트와 맥주 6병을 사서 반씩 나누어 먹었던 기억이 새롭게 떠오르는군요.

    “형, 어지러워요.” 이 말을 남기고 소파에 누워버렸다지요 ㅋㅋ.
    —-
    답글을 다른 글에 달아버렸네요. 하루 지나 깨닫고 옮깁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