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가 hardware를 버리다

지난 목요일,
HP가, PC, tablet, mobile 등의 사업을 모두 접는다고 발표했다.

뭐 회사가 개별적인 결정을 내리는 거야 그 회사의 자유이지만,
몇가지 심하게 마음에 걸리는 것이 있다.

우선,
PSG (Personal Systems Group)을 spin-out 혹은 매각하겠다고 한다면,
구체적인 plan이 나오기 전에 왜 먼저 발표를 했을까?
사실 이렇게 해서 아예 공개매물로 내놓으면서 팔아보겠다는 속셈일까?

그리고,
webOS로 만든 tablet을 launching한지 정말 몇주 안되었는데,
그것을 접겠다고 이야기한 것을 보면…
이미 이것을 접기로 결정을 하고 launching을 한것이 아닌가 싶은데..
그렇다면 그것을 산 customer는 뭐가 되는가.
이것은 소비자들을 기만한.. 윤리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가?

회사에서…
적어도 직원들은 이 발표로 사기가 말이 아니다.
나보고.. ‘Aren’t you glad that you’re not a HP employee?” 라고 물어보는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

우리 팀이 하고 있는 일도,
아마 이번 hp의 결정으로 어떻게든 영향을 받을 것 같은데…

이래저래,
hp에 대한 애정이랄까… 그런 것은 점점 없어져만 간다.

최고의 기술로, 최고의 product를 소비자에게 제공한다는 자부심,
끊임없이 innovation을 해가면서 frontline에 선다는 당당함,
business를 하면서 integrity를 지킨다는 정신…
소위 “hp way” 라는 자부심 가득한 spirit이, 이제는 정말 끝난 것 같다.

이런것들이 모두 다…. hp에서 사라져가는 것이 많이 안타깝기도 하고. 

youtube에는 이런 비디오도 떴다.

—–

제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드리자면요… ^^
저는 Phicot 이라는 회사 소속으로 hp의 직원이 아닙니다.
hp 연구소 안에서 일하고 있긴 하지만, 한국식 표현으로 하면 ‘사내벤처’인 것입니다.
물론 hp에서 벌어지는 중요한 전략적 전환이, 제게도 큰 impact가 있긴 합니다만,
job security가 당장 불안해 진다거나 한 것은 아닙니다.

목표는,
hp가 hardward research에서 완전히 발을 빼기 전에,
회사가 제 궤도에 올라가도록 만들어서,
hp로부터 완전히 독립을 해 나가는 것입니다.

어떤 의미에서, 사실 몇년전부터 hp가 궁극적으로  이런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예측은 해 왔습니다.
다만 그 시점이 생각보다 다소 더 빨리 왔을 뿐이죠. ^^ 

2 thoughts on “HP가 hardware를 버리다

  1. 너무 유치한 질문…
    “최고의 기술로, 최고의 product를 소비자에게 제공한다는 자부심,
    끊임없이 innovation을 해가면서 frontline에 선다는 당당함,
    business를 하면서 integrity를 지킨다는 정신…
    소위 “hp way” 라는 자부심 가득한 spirit이, 이제는 정말 끝난 것 같다.”

    저는 개인적으로 자부심, 당당함과 같은 좋은 가치들과 겸손이라는 가치를 동시에 가지는 것이 제게는 너무나도 어렵습니다. 저는 자부심과 당당함, 자신감은 쉽게 교만이나 우월로 비춰지고 또 그렇게 변질되네요… 그래서 차라리 자부심, 자신감 없이 사는 것이 제게는 유익이다라고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죽기까지 낮아지신 주님의 겸손과 자부심, 당당함, 자신감을 어떻게 하면 함께 가질수 있을까요?

    이 블로그에 오면 깊고도 수준 높은 글들에 이런류의 유치한 질문을 하는 것이 꺼려지지만, 또 한편으로는 늘 겸손하시고 사려깊은 졸개님의 글들과 댓글들을 보면 졸개님께는 어떤 것이라도 물어보고 싶고 또 물어봐도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이렇게 질문 드립니다.
    늘 감사드려요.

    • 수준 낮은 글에 높은 수준의 질문을 하셨군요!
      쑥쓰러워라…. ^^

      당당함/자부심과 겸손함의 balance는 저도 참 찾는데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당당하지도 못하고, 겸손하지도 못하고… -.-;

      다만,
      비뚤어진 당당함은, 그 결과로부터 얻어지는 지위나 특권때문에 누리게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면,
      복음적인 당당함은, 추구하는 가치에 대한 확신때문에 얻어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가령, 저 같은 엔지니어가 가지는 당당함으로 예를 들자면,
      대박을 터뜨리고 유명해져서 얻어지는 것은 왜곡된/바뚤어진/세상적인 당당함이라고 할 수 있고,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서 엔지니어가 되어 산다는 것에대한 확신과, 그 과정에서 추구해야하는 핵심적인 가치에 대한 faithfulness때문에, 실패하더라도 그것에 헌신하고 있다는 것 자체로 당당하다면…. 그것은 더 건강한 당당함이라는 것입니다.

      만일 이러한 건강한 당당함을 가진다면,
      그것은 겸손함과 훨씬 더 조화를 이루기 쉽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여전히 겸손함과 당당함 사이의 건강한 긴장은 계속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