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즙질

요즘은 회사 일이 많아서…. 
“밥은 못먹더라도 뛰기는 한다 “고 생각하고 늘 하던 조깅도 못하고 있다. -.-;
(늘상 뛰던걸 못뛰니.. 정말 몸이 찌쁘드드드드하고…. 어휴… 영 몸 상태가 안좋다.)

그래도 이렇게 블로깅을 할 시간이 있는걸 보면,
무지막지한 상황은 분명 아닌 것이다. ^^

오늘까지 마감인 일들이 적어도 3개쯤 있었는데,
그중 하나는 어제 겨우 끝냈지만,
나머지 두개는 결국 오늘 중으로 못하게 될 것 같다.

물론… 내 입장에서는 fair 한것은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다른 사람이 하다가 못한 일인데, 지난주가 되어서야… 이거 정말 급하고 중요한데 네가 좀 해보면 어떠냐는 식으로 일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아니 내가 도술을 부릴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최소한 몇주 걸릴 일을 며칠만에 해내라는 것 자체가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하도 있는 다른일 몇가지도 대개 마찬가지다. 오래 걸릴만한 일들인데 진행이 잘 안되고 있던 걸…. 급하고 중요하니까 해야겠다 싶어서 하게된 것들이다.

deadline도 가깝고, 일도 많고, 다 끝낼 수 있을 가능성도 정말 희박하고, 게다가 이 일을 제대로 하느냐 여부에 따라서 우리 lab/회사의 장래에 꽤 큰 impact가 있을 만한 일이고…
그야말로 스트레스를 받기에는 최적의 상황인 것인데…

이.것. 참… 묘하다.
묘한 흥분이 있다.
빡빡한 일정을 쪼개가면서, 2-3분단위로 쪼개서 시간관리 해가면서, 늘 적어도 2개 이상의 multi-tasking을 하면서…
그렇게 하는 게… 은근 짜릿하다!

내가,
스트레스를 결코 잘 대처하는 부류의 사람이 아닌데…
받을 필요 없는 스트레스까지도 끌어 잡아당겨 받는 스타일인데…
요즘 왜 내가 이런지… 

가만히 생각해보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걱정이 많은 내 성격의 부분은 많이 단련이 된 부분이 있고,
담즙질의 내 성향이 그 부분을 take-over하면서 아마 이런 묘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것이 건강한 상태인지, 그렇지 않은지는…
뭔가 내가 그렇게 까대기를 한… ‘자기 성찰’을 좀 더 해봐야 할 것 같으나,
바쁜 생활 환경 속에서 하나님과 동행하는 자세를 잃지 않도록 하는 것은 참 중요한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