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Weekend

반가운 얼굴들을 참 많이 보았다!
소중한 사람들이기에 정말 반갑고 좋았다.
함께 모여있는 것을 보는 것이 기쁨이었다.

그중 어떤 사람들은, 반갑게 얼굴보며 인사를 했지만, 그 사람이 가지고 있을 무거운 마음을 생각하면 그렇게 마음 깊이 밝게 웃을수 많은 없었다.
기도시간에, 그 사람들을 생각하며 많이 울었다.
깨어진 세상 속에서, 그 깨어진 세상을 온몸으로 살고 있는 이들이… 그 삶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밝히 드러내기를… 

김도현 교수님이 따로 할일이 없으신 바람에,
나와 함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누게 되었다.
따로 얻게된 보너스였다.
New Perspective, Emerging Church, KOSTA, 젊은이, 미국내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 한국교회, 포스트모더니즘 등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주일 오후-저녁, 우리 집에는 어림잡아 총 25-30명 정도의 손님이 다녀갔다.
그저 한 10명 남짓 오려나 생각하고 한가하고 할 일 없는 사람들 오라고 했더니…
정말 많이 왔다!
우리 집에서 다 함께 떡국을 끓여먹고, 둘러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며,
아… 한국교회와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의 다음 세대의 소망이 바로 우리 집을 가득 채우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정말 마음이 뜨거워 졌다.

오진이가 오랜만에 우리집에 와서 하루 묵고 갔다.
별 얘기 나눈건 없었지만, 오랜만에 동생과 함께 저녁먹었다는것… 그리고 내 동생이 우리 집에서 하루 잤다는것이 내 마음을 풍성하게 했다.

내 마음 속에도,
지난 며칠동안 생긴 무거운 기도의 내용이 있었는데…
소망을 가득히 바라보다보니, 하나님에 대한 신뢰와 소망을 되새기게 되었다.

아내와 민우는,
하루저녁, Half-Moon Bay에 가서 호텔에서 묵었다. ^^
둘다 시험준비와 project관련해서 할 것이 많아, 노는 시간을 뺄 수 없는 상황이어서,
우리 집에서 북적 거리는 것을 피해 피신을 갔던 것이었다.
둘다 호텔방에 처박혀서 내내 공부/숙제만 했다고 한다.
(불쌍한… 쩝…)

월요일 오후, 나는 내내 해롱해롱 하면서 원기를 회복하려 애썼으나,
낮잠 한번 푹 자는 것으로 금새 회복되지 않는 것을 경험하며…
체력관리에 더 많이 힘을 써야 겠다는 다짐을 새롭게 했다. ㅋㅋ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