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가 치료제는 아니다?

진통제는 통증을 약화시키는 것이지 그 병의 근원을 고치는 약이 아니다.

진통제는 그렇지만 병을 고치는 과정을 잘 지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때로는 별도의 약을 먹지 않고 자연스럽게 몸이 회복을 하는 과정에서 진통제가 통증을 줄여 주기도 한다. 이럴 때는 진통제 이외에 다른 약을 먹지 않으므로 진통제가 유일하게 복용하는 약이 된다.

혹은 질병을 치료하는 약이 너무 강해서, 통증을 줄여주고자 진통제를 쓸 수도 있으려나…

그렇지만 여전히 진통제는 치료제가 아니다.

깨어진 피조세계에 사는 인간은 모두,

병든 영혼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어떤 이는 그 영혼의 병이 더 심하기도 하고, 어떤이는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깨어진 인간은 영혼의 병 혹은 flaw를 가지고 있다.

이런 영혼의 질병에는 여러종류가 있다.

유난히 자의식이 강하다거나, 성취욕구가 강하다거나, 자존감이 낮다거나, 교만하다거나, 참을성이 없다거나, compassion이 부족하다거나, 깊이 사색할줄 모른다거나…

하나님께서는,

때로는 매우 고통스러운 과정을 통해서…

그 영혼의 질병을 다루어내시기도 한다.

그리고 어떤 경우에는,

하나님께서 그 고통스러운 과정을 잘 견디어 내도록 우리에게 일종의 진통제를 허락해주시기도 하신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기 자신의 ‘성숙의 고통’문제를 다룰때,

너무 자주 ‘진통제’에 머문다.

하나님과 대면하며 다루어야 하는 이슈는 때로,

매우 고통스럽고, 자신의 성향과 충돌하는 방식으로 다루어야 하는데,

자신이 편한, 자신을 편하게 만드는 방식으로 다루어내는, 진통제에 만족하면서,

본질을 마주하기 꺼리기 쉽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 자신을 편하게 만드는 것, 혹은 문제를 대하는 긴장을 풀어주는 것등은…

치료제라기 보다는 진통제인 경우가 많지 않나 싶다.

이것들은 치료를 돕는 탁월한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궁극적인 치료는, 하나님과의 encounter로부터만 올 수 있다는 것이 내가 가지고 있는 생각이다.

가끔은,

진통제를 복용해서 통증이 완화되면 그것이 치료된 것으로 착각할 수 있는 것과 같이,

영혼의 질병을 다룸에도 비슷한 우를 범할 수 있는 것 같다.

좀 너무 편협한 생각일까…


Comments

진통제가 치료제는 아니다? — 2 Comments

  1. 하하, 요새 논쟁의 여지가 있는 포스팅을 살짝 즐기시는 것같은…
    지난번에 용서의 과정도 그렇고.. 이번 진통제 치료제도 살짝 그런것 같고…

    저는 지엽적인 부분에 대한 질문부터..

    “인간은 모두,병든 영혼을 가지고 있다”….”깊이 사색할줄 모른다거나”
    깊이 사색할 줄 모르는 것, 이것도 병들어서 그런가요?
    졸개님의 ‘깊이 사색함’의 의미는 무엇이신가요?

    (예전 졸개님께서 사용하신 예를 들자면, 못배우고 구박받았던 며느리가 복음을 알고 복음의 초월성을 믿고 의지하는 상황에서, 이 며느리는 복음과 은혜를 깊이 사색하는 (웬지 좀 cognitive process느낌이 나는) 삶을 살았을까, 아니면 복음을 느끼고 경험하는 삶을 살았을까…
    뭐 그런 생각을 하면서, 이런분들의 신앙이 ‘사색하는’신앙이라 할 수 있을까? 사색하지 않는다고 부족함이 있다 (혹은 어느부분은 여전히 병들어있다)고 말할 수 있을까? ‘사색’이라는 특성은 죄로인해 왜곡된 부분이라기 보다는 개인의 특성과 관련한 차이아닐까 그런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의 사색에 대한 이해가 조금 다른(부족한) 것이 아닐까..)

    • 사실 제가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렇게 controversial한 생각을 늘 많이 하고 삽니다. ^^

      아주 좋은 내용을 지적하셨네요.
      사실 제가 좀 고민하던 것이기도 한데요…

      저도 사실 완전히 자신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적어도 지금은요,
      ‘생각의 게으름’은 결국은 죄성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리고 ‘생각의 게으름’은 죄로 연결된다…
      뭐 그렇게 여기고 있습니다.

      사실 생각을 조금만 하면 (뭐 꼭 고차원의 생각일 필요는 없습니다. 아주 단순한 생각, 혹은 좀 더 정확하게 정직한 생각이면 됩니다.)
      생각의 부족 때문에 죄를 범하지는 않을거라는 거죠.

      죄의 순간에 정직하게 하나님을, 예수님을, 복음을 생각하기만 한다면 피할 수 있는 경우가 정말 많다는…

      가령,
      악의 가득한 거짓말을 하려는 순간에,
      십자가의 주님을 정직하게 생각하기만 한다면,
      그 거짓말을 피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뭐 그런 생각입니다.요.

Leave a Reply